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하태경 "공무원 피격, 유엔에서 대량 학살 의혹과 함께 조사해야"

유엔북한인권사무소에 실종 공무원 피살 진상조사 요구서 제출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김정률 기자 | 2020-10-06 13:45 송고
북한군에 피격돼 숨진 해양수산부 산하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해양수산서기(8급) A씨(47)의 형 이래진씨(가운데)와 하태경(오른쪽),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이 6일 오후 서울 종로 유엔북한인권 사무소에서 유엔사무소 대표권한대행과 면담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2020.10.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6일 서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군에 의해 살해된 사건과 관련, "북한에서 코로나19를 이유로 대량 학살이 벌어진다는 의혹이 있다. 그 차원에서 유엔이 공무원 살해 사건은 함께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피살된 공무원의 형인 이래진씨,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 등과 함께 서울 종로의 유엔북한인권사무소를 방문,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에게 피살 공무원 사건의 진상조사 요구서를 전달했다.

하 의원은 요구서를 제출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유족이 요청하면 조사하겠다고 발표했다"며 "이번 공무원 사살은 북한의 코로나 대량 학살 차원에서 벌어진 것이라는 의심이 들어 특별히 유엔에 조사를 촉구한 것"이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북한 내에서도 코로나 방역을 이유로 의심자가 목욕탕을 가거나 허가를 안 받고 의심자를 만난 사람이 총살됐다는 보도가 있다"며 "피살된 우리 공무원과 같은 일이 서해뿐 아니라 북·중 국경에서도 있었다고 한다"고 했다.

피살 공무원의 형인 이씨는 "북의 잔혹한 만행을 국제 사회에 알리고 동생의 안타까운 죽음이 새로운 평화의 길로 발전되기 바라는 마음에서 요청서를 제출하러 왔다"며 "어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오토 웜비어의 사건처럼 성공 사례가 있어서 그분 가족들과 연대해 의견을 청취하고 협력하는 게 좋겠다고 조언을 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웜비어 가족은 재판을 통해 이겼고, 우리는 그것과 유사하게 변호사와 협의하고 있다"며 "북한을 상대로 소송을 진행할 수 있고 한국 정부는 국민 보호 의무를 저버려서 이것과 관련해서도 법률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태 의원은 "우리 정부가 우리 공무원의 피격 사건을 올바르게 조사하고 알려주지 않아 유엔의 힘이라고 빌리기 위해 달려왔다"며 "북한도 가입한 유엔을 통해 이번 사건을 철저히 조사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는 것이 기본 목적"이라고 말했다.

태 의원은 "북한이 (사살을) 인정했고, 문서로 통지가 왔기 때문에 유엔이 사건을 조사할 조건을 갖춰졌다"며 "과연 이번 사건이 처음인지, 아니면 방역을 명분으로 반인륜적 사살이 또 있는지 조사해야 하고, 유엔은 이를 조사할 수단이 있다"고 밝혔다.


yos547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