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완공 4년밖에 안된 원전서 50㎝ 구멍…"심각한 부실시공"

올해만 원전 격납건물서 공극 37곳 발견
이장섭 의원 "작은 균열이 큰 재앙 초래"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2020-10-06 09:36 송고 | 2020-10-07 11:19 최종수정
신고리 3·4호기 전경.(새울원자력본부 제공) © 뉴스1
 
최근 완공한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3호기에서 50㎝에 달하는 공극(구멍) 발견되는 등 올해 국내 원전 격납건물에서 발견된 공극만 37곳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장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수력원자력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원전 격납건물에서 공극 37곳이 추가로 발견돼 총 332곳으로 늘어났다.

통상 원전은 사고 발생시 외부로 방사성 물질이 누출되지 않도록 5겹의 방벽을 설치한다. 1단계 핵연료 펠릿, 2단계 핵연료 피폭관, 3단계 원자로 용기, 4단계 격납 건물 철판, 5단계 콘크리트 격납 건물이다.

이중 핵연료가 녹아내리는 중대 사고가 발생하면 4, 5단계인 격납 건물이 방사성 물질의 누출을 막는 '최후의 보루' 역할을 수행한다. 이같은 중요성에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5단계 격납건물에서 콘크리트 공극이 발생했다.

한수원 '원전 격납건물 공극발생 현황'에 따르면 지난 10일 기준 원전 격납건물에서 발견된 공극은 332곳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9월 기준 295곳보다 37곳이 더 확인된 것이다.

특히 2016년 준공해 상업운전을 시작한 신고리 3호기에서도 49.5cm의 공극이 발견됐다. 또 한빛 2호기 3곳, 한빛 4호기 19곳, 한빛 5호기 1곳, 고리 3호기 5곳, 고리 4호기 3곳, 신고리 3호기 2곳, 한울 2호기 1곳, 한울 5호기 2곳, 한울 6호기 1곳에서 올해 공극이 발견됐다.

또 원전 안전의 4단계인 격납건물 철판(CLP)도 안전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CLP부식이 10개 호기, 1605개소가 발견됐으며, 기준두께(5.4㎜) 미만도 14개 호기, 1만7466개소로 밝혀졌다.

최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격납건물 공극 발생 원인은 부실공사 때문이라는 결과를 발표했다. 추가로 발견된 각 원전별 공극도 부실시공에 대한 가능성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는 대목이다.

이장섭 의원은 "격납건물은 원전안전의 최후의 보루임에도 불구하고 불과 4년된 신고리원전에서 49.5㎝의 공극이 발견된 것은 심각한 부실시공"이라며 "격납건물 뿐만 아니라 원전 안전 전반에 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또 "후쿠시마 원전사태를 보면 원전안전은 완벽의 완벽을 기해야 하고 작은 균열이 큰 재앙을 만들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며 "발견된 원전에 대해 조속히 보수공사를 하고 철저한 전수조사를 통한 원인규명과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epoo@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