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유통

"세계도 인정했다"…롯데免 명동, 프론티어 '올해의 시내면세점' 선정

"관광유통업 나아가야 할 방향성 제시"…심사위원단 호평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2020-10-05 09:57 송고
© 뉴스1

롯데면세점은 명동본점이 '2020 프론티어 어워즈'(2020 Frontier Awards)'에서 '올해의 시내면세점' 부문을 수상했다고 5일 밝혔다.

올해로 37회를 맞이한 프론티어 어워즈는 영국의 면세전문지 'DFNI'(Duty Free News International)에서 매년 주최한다.

공항·면세점·여행·관광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지난 한 해 동안 혁신 및 창조성을 통해 업계를 빛낸 브랜드를 선정하는 최고 권위의 시상식이다.

심사위원단은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은 현 시대의 관광유통업체가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제시했다"며 "이를 위해 인플루언서, 소셜 미디어, 스마트 쇼핑 등을 폭넓게 활용했다"고 호평했다.

명동본점은 △최대 규모의 VIP 라운지인 '스타 라운지'를 통한 고객 체험 이벤트 진행 △왕홍 라이브 페스티벌 개최 △업계 최초 미래형 뷰티 전문 매장 '스마트 스토어' 오픈 등 지난 1년간 차별화된 쇼핑 콘텐츠를 선보였다. 

명동본점은 지난 5월 열린 '2020 프론티어 아시아퍼시픽 어워즈'에서 도 아시아·태평양 지역 올해의 시내면세점 타이틀을 획득한 바 있다. 이어 전 세계 업계를 대상으로 한 어워즈에서도 이름을 올리며 업계를 선도하는 오프라인 매장으로서 입지를 굳건히 했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다시금 국내외 고객들에게 면세 쇼핑의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는 날을 고대하며 면세산업의 재도약을 위해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gk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