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김부선 "좌파가 좌파에게 부탁한다, 우리 괴물은 되지 말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10-01 07:33 송고 | 2020-10-01 09:43 최종수정

영화배우 김부선씨. © News1  

영화배우 김부선씨가 좌파인 자신이 좌파에게 당부한다며 "우리 제발 괴물은 되지 말자"고, 상식적인 선에서 움직이자고 했다.

김씨는 지난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난 노회찬·심상정 진보신당 창당때 홍보대사 수락했기 때문에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진중권과 함께 블랙리스트 1호로 찍혔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김씨는 "좌파가 좌파정부에게 요청한다"면서 "북한군에게 억울하게 피살된 공무원 이씨가 생전에 월북의사 밝혔다는 녹취를 당장 공개하라"고 했다.

또 "거짓말쟁이 추미애는 당장 사퇴하라"고 아울러 촉구했다.

그러면서 김씨는 "(지금은 마치) 공포사회 같다다"며 "우리 제발 괴물은 되지 말자"고, 홍상수 감독의 영화 '생활의 발견'속 명대사를 끄집어 냈다.

김부선씨는 난방비 투쟁 등 사회적 이슈에 서슴없이 뛰어들어 제 목소리를 내곤 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