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정청래 "주호영 망신살…'연유 발랐다' 했다가 같은 당 의원에게 혼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9-29 14:16 송고 | 2020-09-29 16:59 최종수정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를 주재하고 있다. © News1 박세연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억지를 부렸다가 같은 당 의원에게 망신을 당했다며 "부끄러운 줄 알라"고 점잖게 타일렀다.

정 의원은 29일, 주 원내대표가 라디오 인터뷰에서 "북한군이 몸에다 연유를 바르고 시신을 불태웠다"고 한 말을 문제삼았다.

이날 주 원내대표는 "국방부 특별 정보, 전문용어로 SI(SPECIAL INFORMATION)에 의하면 시신을 불태웠다고 확인했다(라는 보고가 있다)"면서 "연유는 북한 용어로 휘발유나 디젤처럼 무엇을 태우는 데 쓰는 연료를 연유라고 하는 모양이다"고 했다.

이에 정 의원은 "(주 원내대표가) 연유를 발랐다고 일단 질렀으나 같은 당 군출신 의원이 곧바로 부정확한 표현이라며 사실상 주호영 원내대표를 꾸짖었다"면서 "원내대표가 평의원한테 회초리를 세게 맞은 꼴로 이 무슨 망신인가"라고 비꼬았다.

정 의원이 말한 평 의원은 육군 중장 출신인 한기호 의원.

국민의힘 '북한의 우리국민 만행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팀장인 한 의원은 "몸에 연유를 바르려면 사람이 가서 발라야 하는데 코로나19 때문에 (북한군이 가까이 가서) 발랐단 건 말이 안 된다"며 "국방부 비공개 보고 때 나온 내용은 공개하지 않는 게 원칙이고 주 원내대표 말은 부정확하다"고 시신에 연유를 발랐다는 주 원내대표 말을 수정했다.

이 점을 지적한 정청래 의원은 "야당의 무기는 정부의 허점을 파고드는 팩트의 힘인데 국민의힘이 국민의 힘을 받기는커녕 국민의 짐이 되는 것은 (이러한) 주호영류의 헛발질 때문이다"고 비튼 뒤 "급소를 찌르기는커녕 허공을 향해 주먹질을 하는 주호영 원내대표는 싸움의 기술을 좀더 익히시든가 아니면 잠자코 있든가 하라"고 한방 세게 먹였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