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네 간유가 필요해"…인류 희망 코로나 백신에 상어 멸종 위기

백신 원료가 '스쿠알렌'…50만 마리 떼죽음 당할 가능성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2020-09-29 10:21 송고 | 2020-09-29 12:37 최종수정
태국의 한 수족관 © AFP=뉴스1

코로나19 백신은 인류에게는 희망이지만 상어에게는 재앙이다.

과학자들은 코로나19 백신 유력 후보 물질의 원료가 상어의 간에서 나오는 천연 기름인 스쿠알렌이기 때문에 50만 마리가 한번에 떼죽음 당하는 재앙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28일 영국 탤레그래프 등 외신들에 따르면 환경보호론자들은 50만 마리의 상어가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하기 위해 죽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스쿠알렌은 현재 의학계에서 더 강한 면역 반응을 만들어 백신의 효과를 높이는 보조 성분으로 이용된다.

영국의 제약회사 글락소스미스클라인은 현재 독감 백신에 상어 스쿠알렌을 사용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코로나19 백신에서 사용될 수 있도록 보조제 10억회분을 만들어놓겠다고 말했다.

1톤의 스쿠알렌을 추출하는데는 약 3000마리의 상어가 필요하다. 캘리포니아에 본부를 둔 단체인 상어보호단체인 샤크 얼라이언스는 전세계 78억명 인구가 스쿠알렌이 들어간 코로나19 백신을 1회 투여받기 위해서는 약 25만 마리, 2회를 받으려면 50만 마리의 상어를 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상어는 번식이 느린 동물 중 하나로 알려졌다. 갑자기 포획이 늘면 한순간에 개최수가 줄고 회복이 어렵다는 의미다. 특히 스쿠알렌이 많이 나오는 특정 상어들은 이미 개체수가 많이 감소했는데 코로나19 백신 수요까지 겹치면 이들은 멸종 위기에 처할 수 있게 된다. 

이 때문에 상어의 개체수를 줄지 않게 하려고 과학자들은 사탕수수를 발효해 만든 합성 스쿠알렌을 실험하고 있다.

스테파니 브렌들 샤크 얼라이언스 설립자는 "야생동물로부터 무언가를 수집하는 것은, 특히 그것이 엄청난 숫자로 번식하지 않는 최상위 포식자라면, 결코 지속 가능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도 상어는 화장품이나 기계유 등에 쓰이느라 매년 약 300만 마리가 죽어가고 있다.


ungaunga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