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아파트 1층서 25층 솟구친 승강기…7세딸·엄마 '2시간 공포'

(부산=뉴스1) 박세진 기자 | 2020-09-29 07:15 송고 | 2020-09-29 10:27 최종수정
엘리베이터에 2시간 넘게 갇혀 있다가 구조되고 있는 모녀 모습.(부산경찰청 제공) /© 뉴스1

부산의 한 아파트에서 모녀가 25층 높이로 갑자기 상승한 고장 승강기에 2시간 넘게 갇혀 불안에 떨다 구조되는 아찔한 사고가 났다.

29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28일 오후 6시55분께 남구 용호동 엘지메트로시티 아파트 7층에서 승강기를 탄 A씨(40대)와 B양(7)이 1층에서 내리려는 순간 갑자기 상승해 25층과 옥상 사이에서 멈췄다.

A씨 남편의 신고로 출동한 119구조대원에 의해 오후 9시4분께 모녀가 구조됐지만 이들은 2시간여 동안이나 공포에 떨어야 했다.

경찰은 폴리스라인을 설치하는 등 승강기 사용을 금지하고 합동감식을 벌여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sjpar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