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선두 NC, LG 잡고 6연승…KT는 단독 3위 도약(종합)

한화 시즌 첫 5연승, SK 7연패 탈출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0-09-25 23:13 송고
25일 오후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7 대 1로 승리를 거둔 NC 다이노스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2020.9.25/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선두 NC 다이노스가 LG 트윈스를 잡고 6연승의 신바람을 냈다. KT 위즈는 에이스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호투를 앞세워 단독 3위로 올라섰다.

SK 와이번스는 연장 11회 혈투 끝에 7연패에서 벗어났다. 최하위 한화 이글스는 10회말 하주석의 극적인 끝내기 안타로 롯데 자이언츠를 눌렀다

NC는 25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와의 경기에서 7-1로 완승했다.

최근 6연승의 휘파람을 분 NC는 69승3무42패로 2위 키움(70승1무50패)과의 승차를 3.5경기로 벌렸다. 반면 원정 2연전을 모두 내준 LG는 이날 승리한 KT(65승1무49패)에 밀려 공동 3위에서 4위(64승3무50패)로 한 계단 내려갔다.

1회말 1사 3루에서 3번 박민우의 좌익수 희생플라이 타점으로 리드를 잡은 NC는 3회 공격에서 LG를 무너뜨렸다.

무사 1,2루에서 권희동이 희생번트를 시도했는데, LG 3루수 김민성의 송구 실책으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NC는 박민우의 좌익수 희생플라이에 이어 2사 만루에서 노진혁의 2루수 옆을 통과하는 2타점 적시타가 나오며 4-0까지 달아났다.

4회 김형준의 시즌 첫 솔로홈런가 터져 5-0이 됐다.

승기를 잡은 NC는 리드를 잘 지켜내며 6점 차의 승리를 거뒀다. 선발 송명기가 6이닝 3피안타(1피홈런) 1실점으로 4승(3패)째를 수확했다.

타선에서는 3번 박민우가 1타수 1안타 3타점 1볼넷 1사구로 활약했고, 노진혁도 2안타 2타점으로 힘을 냈다.

LG 로베르토 라모스는 6회초 시즌 38호 솔로포를 뽑아내며 홈런 부문 단독 선두로 올라섰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수원에서는 KT가 선발 데스파이네의 호투를 앞세워 KIA를 7-3으로 눌렀다. 데스파이네는 6⅓이닝 9피안타 2볼넷 2실점으로 잘 던져 시즌 15승(7패)을 달성했다. NC 루친스키(16승)에 이어 다승 단독 2위.

안방에서 값진 승리로 KT는 단독 3위로 올라섰다. 반면 KIA는 6위(60승53패).

KT는 2번 3루수로 나온 황재균이 5타수 4안타(1홈런) 3타점의 원맨쇼를 펼치며 승리를 견인했다. 데스파이네 이후 주권과 김재윤의 필승조가 리드를 지켰다.

잠실에서는 삼성이 5회초 터진 김상수의 결승 적시타를 앞세워 두산을 4-3으로 제압했다.

삼성은 3연패를 끊어내며 51승(2무63패·8위)째를 올렸다. 두산은 5위(60승4무52패)를 유지했다. 삼성은 3-3으로 팽팽하던 5회초 1사 2루에서 김상수가 두산 선발 유희관에게 우익수 방면 1타점 안타를 뽑아낸 것이 결승타가 됐다.

선발 최채흥이 7이닝 5피안타 2볼넷 3실점으로 호투하며 8승(6패)째를 올렸고, 8회 2사 이후 나온 오승환이 승리를 지켜내며 14세이브(2승2패)째를 기록했다.

삼성 유격수 강한울은 4회초 1사 1루에서 유희관을 상대로 우월 투런 아치를 그렸다. 2014시즌 데뷔한 강한울은 1545타석만의 첫 홈런으로 데뷔 후 최다 타석 첫 홈런 신기록을 세웠다.
한화 이글스 하주석 /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대전에서는 한화가 10회말 2사 만루에서 나온 하주석의 끝내기 내야안타로 롯데에 6-5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시즌 첫 5연승의 신바람을 낸 10위 한화는 36승(2무78패)째를 거두며 9위 SK(39승1무78패)와의 격차를 1.5경기 차로 유지했다. 롯데는 3연패로 57승1무55패(7위)가 되며 가을야구에 대한 희망이 줄어 들었다.

3회까지 0-5로 뒤지던 한화는 4회부터 힘을 냈다. 송광민의 투런포 등으로 4-5까지 따라 붙었고, 9회말 선두타자 이성열이 롯데 마무리 김원중을 상대로 극적인 우월 솔로포를 날려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한화는 10회말 2사 후 오선진의 안타와 이성열의 몸에 맞는 공으로 기회를 만들었고, 정진호의 볼넷으로 2사 만루. 이어 하주석이 롯데 김대우에게 2루수 방면 내야 안타를 때려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고척에서도 연장 11회 혈투 끝에 SK가 키움을 8-6으로 제압, 힘겹게 7연패에서 벗어났다.

SK는 3-3으로 맞서던 11회초 선두타자 정현이 키움 양기현에게 좌월 솔로포를 뽑아낸 것이 결승타가 됐다.

SK는 이어 2사 만루에서 최지훈의 중견수 앞 2타점 적시타로 6-3을 만들었고, 곧바로 오태곤이 좌익선상 2타점 2루타를 때려 승부를 갈랐다.

키움은 11회말 김혜성의 적시타와 이정후의 2타점 2루타로 추격했지만 승부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alexe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