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주병진 "코스닥 상장후 수백억 벌었다"…박원숙·혜은에게 "나 아직 미혼"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0-09-24 10:16 송고 | 2020-09-24 10:24 최종수정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방송인 주병진이 꼽은 자신의 결혼 못한 이유는 아이러니하게도 사업 성공이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남해 하우스를 방문한 주병진의 모습이 담겼다.

연예계 생활을 하며 MC로 정점을 찍은 주병진은 사업가로서도 엄청난 성공을 거둔 것으로 잘 알려졌다.

이날 박원숙은 손님으로 온 주병진을 향해 "연예인들은 사업을 하면 잘 못하는데 어떻게 그런 성공을 거뒀냐"라고 물었다.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이에 주병진은 "운이 좋았고, 직원들이 열심히 해줬다"라며 공을 돌렸다. 또한 "성공의 비결에는 열등의식이 밑천이 됐던 것 같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모두가 의아함을 표했다.

그러자 주병진은 "가정 형편이 정말 어려웠다. 방송국 갈 차비도 없었다. 그런데 방송국 사장 빽으로 들어왔다는 오해를 받기도 했는데, 사실이 아니었다"라며 이를 해명했다. 박원숙 또한 "나 역시 그런 이미지로 바라봤다"며 "전성기 모습만 봐서 그럴 수도 있다"라고 동의했다. 40년지기로 알려진 혜은이조차 "이를 몰랐다" 라며 의아해 했다.

주병진은 "차비가 없어서 어머니께 그때 단위였던 '백원만 주세요 차비하게'라고 말씀을 드렸으나 어머니께서는 '돈이 없다'라고 하셨다"며 "이웃집에 가서라도 빌려달라고 다시 말씀을 드렸지만 '어제 꾼 것도 못 갚았다'라고 하셨다. 그래서 걸어다녔다"라고 자신의 가난했던 시절을 떠올렸다.

이에 박원숙은 "(이미지로 봐서는)거짓말 같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이른 나이에 아버지를 여의었다는 주병진은 "워낙 가난한 삶을 살았기에, '내가 나중에는 부유한 삶을 살아보자'라는 확고한 뜻을 갖게 됐다"며 "성공한 사람이 되어보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밝혔다.

박원숙이 "그것은 누구나가 생각하는 꿈이다"라고 말했지만 주병진은 "나는 누구보다 간절했다. 서러움이 너무 많았다"라고 단호하게 답했다.

"첫 사업이었던 카페는 전부 빚을 얻어 시작했다" 라고 입을 연 주병진은 "하지만 대박이 나서 6개월만에 모든 빚을 청산했다"고 말했다. 혜은이는 "당시 주병진에게 모든 주위사람들이 '쟤 얼마 못 가고 다 망할 거야' 라는 시선이 가득했다"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많은 부정적인 시선을 뒤로하고 사업가로서 승승장구를 시작한 주병진은 자신의 사업 비결을 연이어 밝혔다.

"이름값으로 시작하는 것은 순간이고 돈을 생각하지 말고 앞만 보고 달려야 한다"고 노하우를 설명했다.

주병진은 이어 "또다른 사업으로 성공 후 코스닥 상장까지 시켰다"며 "상장을 시킨 이후 수백억의 목돈이 들어왔다"고 말했다. 하지만 주병진은 "그런데 수백억을 벌어도 허탈했다. '나의 목표는 끝인가'라는 생각에 사로잡혔다"라고 고백했다.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그는 "나아가야 할 목표가 없어졌다는 느낌이 들었고 '이것이 다였던 것인가' 라는 생각들에 사로잡혔다"며 "돈이 있어 행복하다는 생각은 잘못된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주병진은 "처음에는 나의 집과 물질들을 보며 행복한 마음도 들지만 기껏해야 한두 달뿐이었다"며 "이후에 찾아오는 허전함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주병진은 "화려하면 화려할수록 그 반면에 오는 외로움이 컸다"며 "수백억을 벌면 뭐하냐. 혼자 남고 결혼도 못했는데"라고 셀프디스로 자신의 성공에 대한 이면에 대한 설명을 마무리했다.

주병진은 "사업 욕심 때문에 때를 놓쳤고, 자신감도 사라졌다"며 "욕심이 많아서 때를 놓친 것 같다"라고 자신을 분석했다.

이에 혜은이는 "주변에 좋은 사람들 많지 않냐"라고 물었고, 주병진은 박원숙과 혜은이를 바라보며 "주변이라면 누님들 중에 고르라는 이야기냐"라고 되물어 모두를 웃게 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