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여성 합석 거절에 술 취해 난동 50대 서울시 공무원 체포

출동 경찰에게도 욕설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2020-09-23 21:07 송고 | 2020-09-23 21:18 최종수정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의 한 주점에서 50대 공무원이 술에 취해 난동을 부리다가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북경찰서는 50대 남성 A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A씨는 22일 오전 1시쯤 주점에서 여성들에게 합석을 요구했다가 거절당하자 성희롱적인 행동을 하고 제지하던 종업원과 경찰에게 고성과 욕설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현행범으로 체포한 A씨를 석방했으며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A씨는 서울시 공무원인 것으로 전해진다.


hemingwa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