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아내의 맛' 함소원, 친구 상처낸 딸 혜정 훈육→진화와 다툼 후 화해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0-09-23 08:29 송고
TV조선 © 뉴스1
"극복하지 못할 문제는 없다! 각양각색 '힐링의 맛' 총출동!"

'아내의 맛'이 흥미진진한 일상 속에서 생기는 크고 작은 위기를 우정, 사랑, 웃음으로 승화시키는 '힐링의 맛'을 선사하며, 화요일 밤을 완벽히 사로잡았다.

지난 22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 116회분은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8.9%, 분당 최고 시청률 11%를 기록하며 화요일 예능 1인자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필모 서수연 부부 '담담커플 첫 만남', 함소원 진화 부부 '돌아온 함진대첩', 정동원 남승민 임도형 '긴장 가득 랜선 팬미팅 현장'과 '빅마마 요리 교실'이 그려졌다.

이필모는 아동복 코너에서 여자 아기의 옷을 고르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내, 의문을 드리웠다. 스튜디오 '아맛팸'들은 서수연에게 축하 인사를 건넸지만, 직후 옷의 주인공은 정준호 이하정 부부의 딸 유담으로 밝혀져 웃음을 돋웠다. '담호 랜드'에 꼭 방문하고 싶다고 소망을 전했던 이하정이 유담이와 함께 이필모 서수연 부부 자택에 찾아온 것.

밥 머핀에 돌고래 디저트까지 만반의 준비를 마친 이필모는 유담이가 집으로 들어오자 눈에서 꿀이 뚝뚝 떨어지는 미래 딸바보 면모를 뽐냈다. 이어 잠에서 깬 담호가 생애 첫 친구 유담과 마주했지만 적극적으로 다가서는 유담과 달리, 담호는 망부석이 되어 시큰둥한 표정을 지었고, 급기야 눈물을 터트려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러나 이내 담호의 시선이 점점 유담에게 고정되면서, 유담과 서서히 친해지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안겼다. 이어 정준호와의 깜짝 영상통화가 이어졌고, 정준호는 딸을 낳고 싶어 하는 이필모에게 "열심히 운동하고 체력을 기르라"고 비법을 전했다.

이후 개구리 에어바운스부터 요플레 촉감 놀이까지, 이필모가 야심 차게 준비한 '필모 키즈 카페'가 오픈했고, 이필모는 아내들에게 잠시 쉬라며 아이 둘 육아에 자신감을 드러냈지만, 끝내 녹다운되는 모습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아내의 맛'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불화설까지 제기됐던 '함진부부'도 등장했다. 함소원은 아침부터 안절부절못하며 불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함진네에 상처투성이로 가득한 혜정이의 친구 가빈이와 가빈이 엄마가 방문해 스튜디오 '아맛팸'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며칠 전, 혜정이 자고 있는 가빈의 얼굴을 여러 군데 손톱으로 찍어놓는 사건이 벌어졌던 것.

혜정과 가빈이 서로 안으며 일단락됐지만, 가빈 엄마는 "이번만 세 번째"라며 속상함을 토로했고, 훈육에 대해 고민하던 함소원은 육아 전문가 오은영 박사에게 S.O.S를 쳤다. 혜정과 가빈의 모습을 지켜보던 오은영 박사는 성향이 다른 두 아이의 근본적인 문제까지 파악, 엄마들에게 족집게 조언을 건넸고, 혜정이에게 단호하지 않은 함소원의 육아 태도를 지적했다. 이후 함소원은 "저 일 이후에 알림장에 칭찬이 많아졌다"며 나아진 혜정의 근황을 알렸다.

폭풍 같은 시간이 지난 후 남편 진화가 지방 촬영을 마치고 3일 만에 집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진화가 표정이 굳은 채 "집안을 왜 이렇게 어지럽게 해놓냐"고 잔소리를 늘어놓은 것. 급기야 두 사람 사이 말싸움이 벌어졌고, 이에 혜정이가 혼자 쭈그려 앉아 울음을 터트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때 함진네를 찾아온 친정 엄마가 중재에 나섰고, 결국 함진 부부는 밖으로 나가, 살얼음판같이 냉랭한 분위기 속에서 대화를 시도했다. 함소원은 혜정과 가빈의 이야기를 전하며 엄마가 처음이라 아이를 어떻게 가르쳐야 할지 모르겠다는 속마음을 털어놨고, 진화는 부모가 되는 법을 천천히 배워가자는 위로를 건네 뭉클한 감동을 전했다.

지난주에 이어 '랜선 팬미팅'을 펼친 정동원 남승민 임도형은 긴장감을 드러내며 본격적으로 라이브에 돌입했고, 시작하자마자 채팅 참여자 수가 1300명을 돌파하는 등 엄청난 인기를 증명했다. 팬들의 추천을 받아 노래를 부르는 '집콕 노래방' 순서에서는 정동원이 화려한 발놀림으로 마이클 잭슨의 '빌리 진' 무대를, 남승민이 '서울의 달'을 선사했다.

마지막 순서인 '진실의 입'에서는 남승민의 키가 170cm인지에 대해 의심의 질문이 쏟아졌지만, 진실로 판정됐다. 또한 정동원은 '임영웅 vs 영탁' 질문에서 임영웅을 선택하고는 거짓으로 판정되자 "'미스터트롯' 형들은 피는 안 섞였지만 가족 같은 사람들"이라고 해명, 귀여운 매력을 뽐냈다.

'갈비 vs 삼겹살' 질문을 받은 임도형은 갈비를 선택했지만 거짓으로 판정이 나면서 웃음을 돋웠다. 이어 트롯둥이들은 팬들에게 추천받은 소방차 '어젯밤 이야기'를 영상으로 제작해 올리겠다는 약속을 마지막으로 랜선 팬미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그런가 하면 정동원 남승민 임도형은 꽃과 선물을 한 아름 들고 요리연구가 '빅마마' 이혜정을 찾아갔다. 빅마마는 갓 튀겨낸 춘권과 수제 브라우니로 웰컴 푸드를 전하며 트롯둥이들을 반겼고, 학교 때문에 이사하는 정동원과 자취를 하며 혼자 밥을 해 먹는 남승민을 향한 걱정을 내비쳤다. 이후 '빅마마의 자취생 비법 요리 전수 교실'이 예고돼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