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라스' 아이비 "과거 엽기 셀카 후회해…내면 결핍 있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0-09-22 15:24 송고
MBC © 뉴스1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아이비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엽기 셀카를 찍던 과거를 후회한다고 고백한다. 특히 뮤지컬 파트너 주원마저 깜놀한 '구 하이텐션' 누나의 '신 수도승 라이프'를 공개한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오는 23일 오후 10시40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최행호)는 끼쟁이 딴따라 4인 주원, 아이비, 최정원, 박준면과 함께하는 '본 투 비 스타' 특집으로 꾸며진다.

가수로 먼저 데뷔한 아이비는 'A HA' '유혹의 소나타' 등을 히트시키며 당차고 섹시한 퍼포먼스로 대중의 관심을 빼앗았다. 또 뮤지컬 무대에 오르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 잡았다. 예능과 개인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통해서는 털털하고 유쾌한 매력까지 공개해 왔다.

오랜만에 '라디오스타'를 찾은 아이비는 일이 없을 때 속세와 단절된 일상을 보낸다고 근황을 공개한다. 특히 새로운 취미로 시골에서 벌레 잡기에 몰두한다고 밝히며 영혼 가득한 리액션을 펼쳐 MC들의 입을 쩍 벌어지게 만들었다고 해 호기심을 키운다.

라이프 스타일이 바뀐 만큼 풍기는 분위기도 차분 모드로 변화했다. 7년 만에 뮤지컬 '고스트'로 아이비와 재회한 주원마저 아이비의 변화가 "낯설었다"고 밝혔을 정도라고.

또 아이비는 엽기 셀카를 사회관계망 서비스에 공개해 관심을 받았던 것을 두고 "많이 후회한다"며 쿨하게 과거를 돌아보곤 "내면 결핍이 있었던 거 같아요"라며 마음가짐이 달라진 계기를 공개할 예정이어서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 내면의 세계에 집중하면서 자타공인 '사치왕'에서 집과 뮤지컬 생각뿐인 일상을 보낸다고 털어놓는가 하면, 텐션이 떨어지면서 가수 복귀에 대한 욕심까지 바뀌었다고 고백할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높인다.

이처럼 180도 달라진 분위기로 관객들에게 뜻 깊은 시간을 선물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는 아이비는 자기 관리와 노력에도 불가피한 긴급 상황을 마주하곤 한다고 털어놓는다. 특히 그는 격렬한 댄스 퍼포먼스를 펼쳐야 했던 뮤지컬 무대 위, '장트러블타'의 긴급 호출에 'G리고 은퇴할 뻔'했던 아찔했던 장면을 회상한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확 바뀐 아이비의 수도승 라이프는 이날 오후 10시40분에 공개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