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N화보] '반도' 구교환, 비 오는 밤거리 과감한 퇴폐미…'매력 가득'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0-09-22 11:08 송고 | 2020-09-22 14:12 최종수정
구교환/에스콰이어 제공 © 뉴스1

배우 구교환이 화보를 통해 퇴폐미를 드러냈다.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22일 남성지 에스콰이어와 함께한 구교환의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 속 구교환은 특유의 퇴폐적이면서도 시크한 멋을 드러내고 있다. 

이번 화보의 기획 의도는 누아르 콘셉트를 통해 배우 구교환의 퇴폐미를 드러내는 것으로, 촬영 역시 비 오는 밤거리에서 진행됐다. 트렌치 코트부터 코듀로이 재킷, 슈트, '청-청' 패션, 볼드한 귀걸이에 이르기까지 과감하고도 폭넓은 스타일의 착장이 동원됐는데, 구교환은 간단한 표정과 제스처만으로 특정한 분위기를 자아내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이 잇따랐다는 후문이다.

구교환의 매력은 인터뷰에서도 이어졌다. 최근 개봉한 영화 '반도'에서부터 그간 작업한 수많은 독립영화들에 이르기까지 영화 이야기가 주축을 이룬 인터뷰는 배우, 감독, 각본가, 영화애호가까지 구교환의 다양한 면모를 드러냈다.

구교환/에스콰이어 제공 © 뉴스1
구교환/에스콰이어 제공 © 뉴스1

그는 '반도' 출연을 결정한 가장 큰 이유도 '부산행'을 좋아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3년 전에는 멀리서 보며 좋아하는 관객이었는데 이제는 거기에 배우로 참여한다는 게 굉장히 설레는 일"이었다고 전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한, 어떤 영화인이 되고 싶냐는 질문에는 '영화를 너무 좋아하지 않는 영화인'이며 "너무 좋아하면 차인다"고 부연하는 등 연기에 대한 엉뚱하면서도 진중한 소신을 전했다.

더불어 구교환은 인터뷰에서 존경하는 영화감독, 본인이 쓴 가장 좋아하는 대사, 단편영화들에서 나온 인간 구교환의 사소한 습관 등을 의식의 흐름에 따라 밝히며 인터뷰를 흥미롭게 이끌었다는 전언이다. 

한편 배우이자 영화 감독이기도 한 구교환은 최근 웹툰 원작의 넷플릭스 드라마 'D.P'에 캐스팅됐다. 인터뷰 말미에 최근 각본 작업도 하고 있는 것으로 밝혔으나, 아직 어떤 형태의 작품이 될지는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구교환의 화보와 인터뷰는 '에스콰이어' 2020년 10월호와 에스콰이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