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정주리, 남편 먹다 남긴 음식 공개→비판에 글 삭제 "워워"(종합)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0-09-21 17:46 송고
정주리 인스타그램 © 뉴스1
개그우먼 정주리가 남편과의 일상을 공개한 가운데, 남편의 행동에 대한 일부 네티즌들의 비판이 이어지자 글을 삭제했다.

21일 정주리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주말에 녹화가 있어서 남편이 애들 봤는데 뭐 피자랑 치킨 남겨놨다 해서 먹긴 먹겠는데 치즈 토핑 어디 감? 집에 쥐 키움? 치킨은 더 발라 먹어?"라며 "카톡 안 봤으면 그냥 쓰레기통으로 직진할 뻔"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피자 박스 안에 누군가 먹다 남긴 듯 정리되지 않은 피자와 치킨이 지저분하게 담겨 있다. 이와 함께 정주리의 남편은 '애미야, 나는 오늘 하루 고단했다'며 피자와 치킨은 남겨놓는다는 메시지를 보내 눈길을 끌었다.
정주리 인스타그램 © 뉴스1
정주리의 게시글이 공개되자 일부 네티즌들은 음식이 마치 버리는 것처럼 너무 지저분하게 놓여 있는 것을 지적하며, 남편이 밖에서 일하고 온 정주리를 너무 배려하지 않았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비난이 이어지자 정주리는 해당 글을 삭제했다. 이어 남편이 그 다음날 대게를 사줬다고 말하며 "워워"라는 글을 올려 진정해달라는 뜻을 전했다.

한편 정주리는 지난 2015년에 결혼해 슬하에 3남을 두고 있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