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황희찬, 교체로 분데스리가 데뷔…라이프치히, 마인츠와 개막전서 3-1 승

후반 22분 투입…컵대회 풀타임 이어 2경기 연속 출전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2020-09-21 00:24 송고
라이프치히가 2020-2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개막전에서 마인츠를 3-1로 꺾었다. 황희찬은 교체로 투입, 분데스리가 데뷔전을 치렀다. © AFP=뉴스1

라이프치히가 홈에서 열린 2020-2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황희찬도 역사적인 분데스리가 데뷔전을 가졌다.

라이프치히가 21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독일 라이프치히에 위치한 레드불 아레나에서 펼쳐진 마인츠와의 2020-2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홈 개막전에서 3-1로 승리했다.

오스트리아리그 잘츠부르크 소속으로 뛰다 라이프치히로 이적한 황희찬은 후반 23분 교체로 필드를 밟아 빅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공격 포인트를 작성하지는 못했으나 인상적인 플레이들이 몇 차례 나오면서 앞으로를 더 기대하게 만들었다.

지난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까지 진출하는 등 분데스리가 강호로 확실히 자리매김한 라이프치히가 시종일관 지배한 경기다.

라이프치히는 전반 16분 만에 얻어낸 페널티킥을 베테랑 미드필더 포르스베리가 성공시키면서 기선을 제압했다. 그리고 불과 4분 뒤에 추가골까지 나왔다. 190cm가 넘는 장신 스트라이커 포울센이 제공권을 앞세워 높은 크로스를 헤딩으로 연결, 마인츠의 골문을 다시 열었다. 전반전은 라이프치히 지배 아래 있었다.

하지만 해법을 찾는 것에 어려움을 겪던 마인츠가 후반 3분만에 만회골을 터뜨렸다. 후방에서 찔러준 스루패스를 장 필립 마테타가 부드럽게 잡아낸 뒤 빠른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라이프치히 골문을 열었다. 그때까지 마인츠가 잡은 거의 유일하다 싶은 찬스였는데, 원샷원킬이었다.

거의 일방적으로 경기를 지배하던 라이프치히 입장에서는 그리 달갑지 않은 실점이었다. 하지만 곧바로 만회했다.

후반 6분 라이프치히가 곧바로 달아났다. 포울센의 패스를 받은 포르스베리가 중심이 무너지는 상황에서도 공을 끝까지 간수해 낸 뒤 공간을 향해 패스를 보냈고 아마두 하이다라가 넘어지면서 오른발로 마무리, 격차를 2점으로 유지했다.

3-1로 앞서고 있던 나겔스만 감독은 후반 23분 올모를 불러들이고 황희찬을 투입했다. 지난 12일 뉘른베르크와의 DFB 포칼 1라운드에서 선발로 나와 풀타임을 뛴 황희찬이 분데스리가 데뷔전을 치르던 순간이었다.

황희찬은 후반 29분 오른쪽 측면을 저돌적으로 돌파한 뒤 수비 1명을 벗겨내며 문전으로 날카로운 패스를 뿌리는 등 경쾌한 몸놀림을 보였다. 후반 35분에는 동료의 스루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마주할 기회도 있었으나 패스가 다소 길어 무산됐다. 상대 수비가 유니폼을 잡아당기는데도 드리블을 멈추지 않던 '황소'다운 모습도 있었다.

라이프치히는 경기 막판까지도 거센 압박으로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추가골을 노렸다. 그 과정 속에 황희찬도 꽤 좋은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라이프치히가 바라던 추가 득점은 없었으나 큰 위기도 없이 경기를 마무리, 홈에서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황희찬 역시 기분 좋은 첫 발을 내디뎠다. 


lastunc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