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많이 부족해"…기안84, 5주만에 '나혼산' 등장→'여혐 논란' 재차 사과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0-09-19 10:01 송고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웹툰 작가 기안84가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다시 한 번 사과했다.

기안84는 18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서 오랜만에 스튜디오에 등장해 "사는 게 참, 인생이란 굉장히 어떤…"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앞서 기안84와 친한 이시언이 "어떻게 기안이를 대해야 할지 모르겠다, 괜히 말 섞었다가다 괜히 같이 (욕을 먹을 것 같다)"라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준 상황이어다.

이어 "안 본 사이 대접에 소주만 드신 것 같다"는 박나래의 말에, 기안84는 "참 제가 많이 아직 부족하고 죽기 전까지 완벽해질 수 있을까 생각해봤다"고 대답했다. 또 "무지개 회원들과 시청자들에게 심려 끼쳐드려서 죄송하다"며 "오랜만에 나오니까 너무 좋다"고 인사했다.

이날 기안84는 스튜디오에 들어오기 전 MBC 앞에 많은 기자들이 몰려 당황했다고 밝혔다. 알고 보니 방탄소년단이 MBC '배철수의 음악캠프'에 출연하는 날이라 취재를 위해 많은 기자들이 MBC를 찾은 것이었다. 기안84는 "기자 분들이 많이 계셔서 황급히 들어왔다"며 "내가 그 정도인가 했다"고 농담을 해 웃음을 줬다.

이에 박세리는 "이제 다시 배우고 시작한다고 생각하고 잘 하면 된다"고 위로를 건넸고, 기안84는 "처음으로 누나가 이렇게 따뜻한 말을 해주신다"며 당황해 했다.

기안84는 지난달 11일 네이버웹툰을 통해 공개한 '복학왕' 304화 속 일부 장면으로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기안84는 해당 웹툰 하단에 "더 많이 고민하고 원고 작업을 해야 했는데, 불쾌감을 드려 독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많은 분이 관심 가져주시는 만큼, 원고 내 크고 작은 표현에 더욱 주의하도록 하겠다"는 사과의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기안84는 이후 5주간 '나혼자산다'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에 당시 제작진은 "하차는 아니며, 개인적인 일 때문에 녹화에 불참했다"고 밝혔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