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N일문일답] '미씽' 안소희 "허준호, 먼저 다가와주시는 분위기 메이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0-09-17 08:49 송고
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 뉴스1
배우 안소희가 '미씽: 그들이 있었다'를 대표해 시청자들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극본 반기리 정소영/ 연출 민연홍) 측은 17일 안소희와 나눈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사라진 시체를 찾고 사건 배후의 진실을 쫓는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다. 안소희는 극 중 낮에는 공무원, 밤에는 화이트 해커인 이종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다음은 안소희와의 일문일답.


-이종아 캐릭터와 드라마에 호평이 많은데.

▶재미있게 봐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시청자분들께서 좋은 반응을 해주신 덕분에 현장 분위기가 굉장히 좋다. 남은 촬영도 모두들 힘내서 즐겁게 촬영할 수 있을 거 같다. 앞으로도 더욱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

-극 중 허준호와의 호흡은 어떤가.

▶대본을 읽으면서도 판석(허준호 분)과 종아의 유대감이 인상적이었다. 허준호 선배님께 둘의 케미가 기대되고 재미있을 것 같다고 말씀드렸는데, 실제 촬영을 해보니 판석이 종아를 바라보는 따뜻한 표정과 대사가 허준호 선배님의 연기로 더욱 따스하게 살아났고, 이를 직접 느끼게 된 귀한 경험을 했다.

-고수와 허준호는 어떤 선배인가.

▶두 분 다 워낙 배려를 많이 해주셔서 촬영 현장을 가는 것이 즐겁다. 고수 선배님은 티나지 않게 세심하게 챙겨주시는 편인데, 말씀을 해주실 땐 항상 현장 상황과 저의 컨디션까지도 생각하고 말씀해주셔서 늘 선배님의 따뜻함과 센스에 감탄하게 된다. 허준호 선배님은 모든 배우와 스태프가 편하게 있을 수 있도록 먼저 농담도 해주시고 다가와 주시면서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자청하신다. 장면이나 대사에 대해 고민하는 지점이 있으면 종아가 편한 게 먼저라며 말씀해주시는데 저의 활동이나 대중들의 반응도 봐주시며 잘했다고 더 자신감 있게 하라는 응원도 해주셔서 정말 많은 힘을 얻는다.

-3회 김남국(문유강 분)이 죽은 뒤 보인 오열 엔딩이 화제였는데.

▶사실 3회 엔딩은 촬영 초반에 진행되어 걱정을 했다. 하지만 어벤져스 '미씽' 팀에서 제 감정이 끊기지 않고 촬영에 집중할 수 있게 신경을 많이 써주셔서 좋은 장면이 나올 수 있었다. 종아와 욱이(고수 분)에게 중요했던 장면인 만큼 긴장을 많이 했는데 시청자분들께서 제 감정을 공감해주셔서 뿌듯했다.

한편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오는 19일, 20일 방송은 휴방한다. 이에 19일에는 영화 '타짜3', 20일에는 영화 '아쿠아맨'이 대체 편성된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