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주 "秋 아들, 안중근 의사 말 실천"…문장 삭제 후 "유감"(종합)

박성준 원내대변인, 비판 일자 "적절하지 않은 인용으로 물의 일으켜 깊은 유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이우연 기자 | 2020-09-16 19:28 송고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News1 박세연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안중근 의사를 언급하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을 비호하는 논평을 냈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한 뒤 유감을 표명했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브리핑에서 "추미애 장관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 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했다.

이같은 논평에 국민의힘을 비롯한 야당 등에서 비판이 이어졌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김치찌개, 동사무소로 아슬아슬하더니 '쿠데타'에 안중근 의사까지, 장관 아들 한 사람 구하려다 집권 여당이 이성을 잃고 있다"고 했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안중근 의사를 욕되게 한 것에 대해 사죄하라"고 했다.

그러자 박 원내대변인은 논란이 된 문구를 삭제한 논평을 취재진에게 다시 발송했다.

이어 여당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오늘 대변인 논평에서 적절하지 않은 인용으로 물의를 일으켜 깊이 유감을 표한다"며 "앞으로 좀 더 신중한 모습으로 논평하겠다"고 했다.

앞선 논평에서 그는 "오로지 민생을 위해야 할 대정부질문이 연이어 추미애 장관 아들 청문회로 변질되고 있다"며 "오늘 열리는 서욱 국방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도 추 장관 아들에 대한 실체 없는 정쟁이 계속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명확한 사실관계는 추 장관의 아들이 군인으로서 본분을 다하기 위해 복무 중 병가를 내고 무릎 수술을 받은 것"이라고 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세계 질서는 제2의 신냉전 상황으로 흘러가고 대내적으로는 코로나 19라는 비전통적 안보위협이 새롭게 부상했다"며 "엄중한 대내외 상황에서 국방부 장관의 인사청문회를 정쟁의 장으로 악용하는 것은 합리적이지도, 생산적이지도 않다"고 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우리 군을 정쟁의 도구로 삼지 마라. 무리한 의혹제기에 열을 올리기보다는 국가 안보 정책 검증에 열중하기 바란다"고 했다.


serendipit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