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윤미향, 변호인으로 민변회장 출신 백승헌 선임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2020-09-16 14:40 송고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9.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업무상 횡령·배임 등 8개 혐의로 기소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재판에 백승헌 법무법인 경 변호사가 변호를 맡게 됐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윤 의원은 백 변호사를 포함해 구정모 법무법인 덕수 변호사 김재희·이관욱 법무법인 보인 변호사 등 4명의 변호인을 선임했다. 

백 변호사는 7~8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회장을 지냈으며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뇌물수수 혐의 사건 등의 변호를 담당한 바 있다. 

윤 의원의 재판은 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이대연)가 맡는다. 서부지법은 "윤의원의 사건은 원래 단독판사 사건이나 사실관계나 쟁점이 복잡하고, 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중대하다고 판단해 합의부에 배당됐다"고 설명했다. 



potgu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