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국방부가 아니라 추방부…나라 대신 秋아들 지키고 있어"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9-16 13:45 송고 | 2020-09-16 14:45 최종수정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목을 축이고 있다. © News1 신웅수 기자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16일 국방부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방어에 주력, 군인들의 명예를 떨어뜨리고 있다고 개탄했다.

홍 의원은 이날 서욱 국방부 장관 인사청문회 오전 일정을 마친 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방부가 추미애 아들 방어의 최전선에 나간 것은 나라를 지키는 국방부(國防部)가 추방부(秋防部)로 전락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명예와 자긍심 없는 군대는 오합지졸에 불과하다"면서 "제복에 대한 존경심이 이렇게 추락하고 없어 진다면 대한민국 군인들은 비난을 면키 어려울 것"이라고 국방부와 지휘부에 경고했다.

홍 의원은 "정치는 한때 지나가는 바람에 불과한 것"이라며 군(軍)은 이 바람에 이리저리 휘둘릴 이유가 전혀 없다고 강조한 뒤 "부디 군인답게 처신할 것을 간곡하게 요청 드린다"고 당부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