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윤미향 기소 뒤 첫 수요집회…"억지기소…검찰 명목 유지용"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 2020-09-16 12:59 송고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8차 일본군위안부 기림일 세계연대집회 기자회견 및 제1,452차 수요시위'에 소녀상의 모습이 보인다. 2020.8.12/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윤미향 열린민주당 의원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관련 사기·횡령·배임 등 8개 혐의로 검찰에 기소된 후 처음 열린 수요집회에서 활동가들이 검찰에 대해 '억지 기소'라고 규탄했다.

16일 낮 12시 서울 종로구 평화로 옛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 방식으로 진행된 1457차 수요집회에서 시바 요코 일본군'위안부'문제해결전국공동행동 공동대표는 "14일 윤미향 전 이사장의 불구속 기소가 발표됐고 우리는 기소 이유가 궁금했다"며 "보수언론이 부풀린 여러 의혹은 하나하나 해명돼 의혹의 근거는 발견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요코는 "검찰도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서 면밀히 검토했지만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고백하면서 억지로 이유를 들씌워 기소하다니 오직 검찰이 명목 유지만을 위해 움직이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며 윤 의원에 대한 의혹이 근거가 없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날 발언은 서면으로 전달돼 정의연 활동가가 대독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경기도 지역의 고등학생 박승배군도 발언문을 통해 "기사들에 휩쓸려 사람들이 돌멩이를 집어 들고 정의연을 향해 던지는 못을 보면서 왜 기사에 개인의 사심과 거짓을 적어서는 안된다고 배웠는지 깨달았다"며 언론들이 정의연 관련 의혹들을 '거짓 보도'했다고 질타했다.

정의연은 이날 오전 언론에 공개한 이용수 할머니가 쓴 친필 메시지를 다시 한번 공개하며 대독 하기도 했다. 이 메시지에서 이 할머니는 '소녀상 철거 주장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수요집회에 참석한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 등 정의연 관계자들은 윤 의원 기소와 관련된 발언은 따로 하지 않았다.

정의연은 전날 검찰수사 결과에 대해 '억지기소를 감행한 점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는 입장문을 냈다.


suhhyerim777@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