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법무법인 '대륙아주' 비상근고문 코로나 확진…"대응 논의중"

지난주 한 차례 출근

(서울=뉴스1) 류석우 기자, 김규빈 기자 | 2020-09-16 11:57 송고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법무법인 대륙아주 소속 고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륙아주에서 근무하는 고문 A씨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다만 A씨는 비상근 고문으로, 지난주 한 차례만 사무실에 출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륙아주 관계자는 "A씨가 오늘 확진판정을 받은 것은 맞다"면서 "현재 경영지원본부에서 어떻게 대응할지 논의중"이라고 말했다.


sewryu@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