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그 오빠가 도와준다할 때 협조 좀"…을왕리 음주벤츠女 동승자, 회유 정황

오늘 소환 조사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2020-09-16 11:46 송고 | 2020-09-17 08:27 최종수정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사(윤창호법) 혐의로 구속된 A씨(33·여)/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경찰이 을왕리 '치킨배달 가장 사망사고' 가해 벤츠 차량에 타고 있던 동승자를 16일 소환해 조사한다.

가해 운전자는 경찰 조사에서 '동승자가 시켜서 운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상황에서 동승자는 경찰 조사에 앞서 '음주방조' 혐의를 면하고자 운전자 지인을 통해 '운전자에게 유리한 진술을 해달라'고 회유한 의혹도 받고 있다.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음주운전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한 A씨(47·남)를 소환조사한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체적 소환시간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9일 0시53분께 인천 중구 을왕동 한 호텔 앞 편도2차로에서 술에 취한 B씨(33·여)가 운전한 벤츠 승용차에 동승해 음주운전을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당시 을왕리 한 모텔에서 1㎞가량을 운행하다가 중앙선을 넘어 마주 달리던 오토바이를 받아 운전자 C씨(54·남)를 숨지게 했다. B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0.08% 이상) 수치였다.

B씨가 운전하던 승용차는 A씨 회사 소유 법인 차량이었다.

B씨는 전날 경찰 조사에서 "대리를 부르자고 했는데, A씨가 음주운전을 하라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와 B씨는 사고 당일 처음 본 사이인 것으로 확인됐다. B씨는 사고 전날 지인을 통해 A씨 일행 술자리에 합석한 뒤,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으로 오후 9시 주점이 문을 닫자 인근 모텔로 옮겨 2차 술자리를 가졌다.

이후 일행간 다툼이 발생하자 A씨와 B씨만 따로 나와 차를 몰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B씨가 음주운전을 한 경위와 A씨가 음주를 방조한 경위를 수사 하던 중, CCTV 등을 통해 B씨가 운전석 문을 열려고 시도할 당시 A씨가 차량 키를 조작해 문을 열어준 점 등을 근거로 A씨에게 방조혐의를 적용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 앞서 B씨의 지인을 통해 회유를 시도하기도 했다.

B씨의 지인은 "A씨로부터 운전자 측에 입건이 안되게 유리한 진술을 해달라는 취지의 회유 연락과 함께 만나자고 하는데 이를 거부하고 있다"면서 경찰에 알려온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A씨가 사고 당일 술자리에 있던 여성 지인을 통해 운전자인 B씨 지인에게 보낸 휴대폰 메시지에는 '지금 너 합의를 도와줄수 있는 건 쥐뿔 없는 내가 아니야! 너 형을 줄이기 위해서 그나마 할 수 있는 일이 이거고, 나 동승자 오빠한테도 죄송해 죽겠어 그 오빠가 도와준다고 할 때 속 타는 내 맘 좀 알고 협조 좀 하자 응'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경찰은 B씨의 진술과 B씨 지인이 알린 A씨의 회유 정황 등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aron0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