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김현철 "秋와 이상직 살리고 윤미향 손절키로 檢과 입 맞춘 듯…과연"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9-16 10:16 송고


보조금관리법 위반·준사기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으로 출근하고 있다. © News1 성동훈 기자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 차남 김현철씨가 여권이 문재인 대통령과 친소관계를 고려해 추미애 장관, 이상직 의원은 살리고 윤미향 의원을 손절키로 결정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16일 자신의 트위터에 "추미애·이상직·윤미향 중 추와 이는 살리고 윤을 손절하기로 충견 검찰과 이미 입을 맞춘 모양이다"면서 검찰이 윤 의원을 불구속 기소한 사실을 거론했다.

이어 "그렇다고 나머지 둘은 무사할까?"라며 아들 논란에 휩싸인 추 법무부 장관과 이스타항공 문제로 곤경에 처한 이상직 의원이 여론을 견디기 힘들 것으로 전망했다.

김현철씨는 "죄질로 따지면 (이상직 의원은) 현정권 기준으론 악덕 기업주인데 문통과 가까워서 쉽게 버리진 못할 것이고, 그렇다고 문 대통령 보호하는 추를 버리자니 그것도 쉽진 (않은 것 같다)"며 "참 난감하네~"라는 말로 여권이 수렁에 빠졌다고 비꼬았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