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故 설리 친구 "설리 모친, 평생 딸 이용했다…아직도 그짓" 폭로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0-09-13 09:24 송고 | 2020-09-13 09:49 최종수정
설리 인스타그램 © 뉴스1

그룹 에프엑스 출신의 故 설리(최진리)의 15년 지기라는 한 누리꾼이 고인의 어머니를 폭로하는 글을 올렸다.

MBC '다큐 플렉스'에서 '설리가 왜 불편하셨나요?'편이 방송된 이후 그녀를 둘러싼 지인들에 대한 이야기들로 인해 연일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자신을 고(故) 설리(최진리)의 친구라고 주장하는 누리꾼A씨의 글이 다시 한번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2일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 블로그와 연예 게시판에는 설리와 오랜 친구라고 밝힌 A씨의 글이 올라왔다.  

그는 자신을 "진리를 초등학생 때부터 봐온 사이다"고 소개했다.

바로 본론으로 들어간 A씨는 설리와 그의 친모와 관계에 대해서 자신이 들은 내용에 대해 설명하기 시작했다.

그는 "어느날 진리가 내게 '나는 초등학생 때부터 지금까지 일하며 엄마한테 모든 돈관리를 맡기고 용돈을 받았는데, 엄마한테 물어보니 모아둔 돈이 하나도 없다더라, 또 회사에서 가불을 받아 쓰신 거 같다, 나의 미래에 대해 생각해주지 않았는지 너무 상처였다' 라는 등의 말을 했다" 라고 주장했다.

A씨는 "방송에서 나왔다시피, 유복하지 않은 가정이었기에 '생활비가 빠듯했나' 라는 생각도 잠시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진리 오빠 두분 다 성인이다. 두분은 무엇을 하고 계셨나"라고 물으면서 "진리가 사람들의 시선과 비난과 고된 스케줄을 감내하며 일을 할 때, 다른 가족들은 무엇을 하고 계셨나"라고 짚었다.

또 "어머니는 하시던 일은 언제부터 그만두셨으며, 진리를 낳아주고 키워주시고 이런 부분들은 알겠다. 하지만 당신께서는 진리가 벌어오는 목돈을 단순 생활비 이외의 곳에 사용하며 편하게 지냈고, 그랬기에 진리가 돈 관리를 본인이 하겠다고 하니, 화가 나서 연을 끊었던 것 아니냐"라며 설리와 가족들과의 관계에 대해 꼬집었다.

이어 "당신께서 직접 말씀하셨듯이, (설리는) 혼자 서울로 와서 그 어린 나이에 감당할 수 없을 만큼의 스트레스 속에서 엄마와 통화하고 수다 떨며 큰 의지를 했는데, 세상이 다 손가락직을 하고 비난해도 가족이란 것은 (그녀의) 편을 들어주고 감싸줘야하는 버팀목 같은 것이다"라며 "그런 것들로 (돈 관리로 추정) 연을 끊겠다 라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진리가 받았을 상처가 어땠을지 가늠조차 안간다"라고 다시한번 지적했다.

"15년 가까이 그 친구(설리)를 봐오면서, 많은 인연들과 가까웠다 멀어지고 그때마다 얼마나 공허해 했는지 잘 알면서도 외면하기도 했었다" 라고 토로한 A씨는 "이런 말할 자격이 없다고 생각했다"라고 심경을 밝히기도했다.

그러면서도 A씨는 "내가 공개적인 이런 말들을 하는 것이 나에게 얻는 것 없이 잃을 것 뿐이겠지만, 평생을 이용당하며 살았던 진리를, 아직까지도 이용하며 살고 있는 것 같다"라고 주장하며 글을 쓰게된 배경에 대해 다시한번 설명했다.

끝으로 A씨는 "진리를 그리워하고 보고 싶어 하는 팬들 마음을 이용해서 진리 팬들에게 차마 글로 쓰기도 민망한 연락을 하신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처음에는 '무엇인가 잘못된 거겠지. 설마 사람이라면 어떻게 그렇게 그럴 수 있겠어' 라고 부정했는데, 팬 분이 보내주신 증거 사진을 보니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었다" 라고 설명하며 "내가 굳이 더 자세히 쓰지 않더라도, 이 글이 어떤 식으로든 전해진다면 당사자는 본인 이야기라는 걸 알게될 것이다. 몰라서 가만히 있는 게 아니다. 더 나아가기 전에 이쯤에서 멈춰줬으면 한다. 제발 더이상 진리를 이용하지 말아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또다른 누리꾼들은 "이런 속사정이 있는 줄 몰랐다. 참 마음이 안좋았다", '몰랐던 사연에 설리가 더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 "설리를 그냥 편하게 보내주면 좋겠다" 라며 여러 생각들을 표출하고 있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