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애로부부' 최영완, 남편 손남목과 부부관계 언급 "잠자리 불편"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0-09-08 09:28 송고
채널A © 뉴스1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가 불의의 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된 남편과 관련한 사연 및 최영완 손남목 부부의 자녀계획을 둘러싼 팽팽한 '속터뷰'를 선보였다.

7일 방송된 채널A '애로부부' 7회 프롤로그에는 지난주 '32시간마다 부부관계 요구'로 뜨거운 화제를 모은 조지환 박혜민 부부가 재출연해 '72시간 계약서'를 보여주며 변화를 약속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하반신 마비라는 고통스러운 현실을 겪게 된 한 남편의 실제 사연을 재구성한 애로드라마 '들꽃 같은 여자'가 공개됐다. 사연 신청자이자 성공한 외식사업가인 남편은 평생 가족에게 헌신한 대가로 남부러울 것 없는 재력을 갖고 아내, 외동딸과 함께 행복한 삶을 살고 있었다.

하지만 불의의 교통사고를 당한 뒤 괴팍해진 남편에 인내심이 바닥난 아내는 "간병인을 두고 내가 나가서 당신 사업을 맡아 하겠다"고 선언했고, 주변의 소개로 젊고 싹싹한 연변 출신의 교포 간병인 여성 수옥을 남편에게 붙였다.

기존 간병인과는 달리 따뜻한 수옥의 보살핌에 남편은 무너졌던 자존심을 회복해 갔지만, 아내는 회사의 남자 직원과 출장을 핑계로 여행을 가는 등 걷잡을 수 없이 변해갔다. 이에 아내에게 배신감을 느낀 남편은 수옥과 서로 애틋한 감정을 품었고, 수옥은 "간호사가 되고 싶은 꿈이 있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아내는 CCTV에 찍힌 수옥과 남편의 모습을 포착한 뒤 "나도 돈 걱정 없이 살고 싶다, 그 남자 이혼하면 좋겠다"고 말한 수옥의 통화 내용을 공개해 충격을 안겼다. 그 뒤 수옥은 집을 나갔지만, 남편 쪽에서는 "차마 이 가정을 깰 용기는 나지 않는다, 그러나 그녀가 절실히 필요하다"며 고민하고 있었다.

MC들은 사연 주인공인 남편에게 최소한의 예의조차 지키지 않은 아내를 비난하는 한편, 남편에게는 '유일하게 남은 무기'인 경제력을 사수하라는 조언을 건넸다. 홍진경은 "CCTV 설치 자체가 남편을 함부로 생각한다는 증거라 너무나 불쾌하다"고, 최화정은 "저 아내는 남편의 재산에만 관심이 있지, 남편은 관심 밖이다"라며 "남편이 재산을 절대 사수하셔야 한다"고 평했다.

또 이상아는 "가정을 깨고 싶지 않다는 남편의 마음이 너무 착하다"면서도 "인격적 모독 때문에 아내와 더 이상 같이 살 순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용진은 "이혼하고 간병인을 다시 고용하시라"고, 양재진은 "감정이 다 깨진 가정을 지킬 필요는 없어 보인다"며 "유일하게 남은 무기인 경제력을 지키셔야 한다, 힘내시라"고 조언했다.

이날 '애로부부'의 속터지는 침실 이야기 '속터뷰'에서는 재연 드라마 '사랑과 전쟁' 출연으로 유명한 배우 최영완과 연극 연출가 손남목이 뒤늦은 자녀계획을 놓고 정면 충돌했다.

결혼생활 13년 차인 최영완은 "2년 반 동안 불같은 연애를 하고 결혼했다"라며 여러 면에서 만족스러운 상황 속에 손남목과 부부 생활을 시작했음을 알렸다. 하지만 이날의 의뢰인 손남목은 "이제는 아이를 갖고 싶은데, 아내가 강경히 '아이는 필요 없다'고 한다"며 고민을 공개했다.

이에 최영완은 "저는 아이를 너무 좋아해서 결혼하면 빨리 낳고 싶었는데, 남편이 결혼 직후 아이를 꼭 가져야 하느냐고 해서 단념하기까지 시간이 많이 걸렸다"며 "지금 와서 이러는 건 너무 이기적"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손남목은 "사실 결혼하자마자 15kg 정도가 쪄서 다이어트약, 식욕 억제제를 많이 먹었더니 성욕 감퇴 등까지 왔다"며 "아내가 원할 때 자신이 없었다"고 속사정을 털어놨다. 

문제는 이제 손남목의 몸이 회복됐는데도 최영완이 '무성욕자' 상태인 것이었다. 최영완은 "난 같이 잠자리하는 것 자체가 이제 불편하다"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두 사람은 "마지막 부부관계가 4, 5년은 된 것 같다"고도 말했다.

손남목은 "이 정도면 병원에서 진지하게 상담을 받아봐야 할 것 같아"라고 설득을 시작했다. 그래도 최영완은 "아내가 그렇게 싫다는데 하자는 것도 이혼 사유"라며 넘어오지 않았다.

아이를 원하는 타이밍이 어긋났던 최영완 손남목 부부의 이야기에 MC 이상아는 "결혼생활을 4개월, 1년, 13년 해 봤는데 제일 오래 살았을 때 최영완씨 같은 느낌이었다"며 "분명히 불같은 연애를 했는데, 가족이 돼버리고 손만 잡아도 이상했다"고 공감했다.

양재진은 "아이를 갖기 위해 부부관계를 해야 한다는 남편의 접근방식이 안타깝다"며 "자기변명은 접어두고 부인의 마음에 서서히 다가가셔야 한다"고 짚었고, 이용진 역시 "천천히 연애하듯 아내의 섭섭함을 풀어주시는 편이 좋겠다"고 말했다. 홍진경은 "아이를 갖지 말자고 했던 건 남편의 실수지만, 아내도 이제 정상적인 부부생활을 원하는 남편에게 조금은 맞춰줬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냈다.

남편에 대한 비판 의견이 많은 듯했지만, 막상 투표에서는 이상아를 제외한 4MC가 남편의 손을 들어줬다. 아내 최영완은 "남편이 이기면 '애로부부'에 항소하겠다, 이대로 안 넘어가"라며 투지를 불태웠음에도 1대4로 패배해, 결국 남편 손남목에게 '에로지원금' 100만원이 돌아갔다.

'애로부부'는 채널A와 SKY에서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