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진중권 "秋의 매력은 무개념…아들딸 편의 봐주고, 맹구같은 소리나 하고"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9-08 07:00 송고 | 2020-09-08 08:20 최종수정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 참석,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연설을 듣고 있다.  © News1 박세연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자녀 의혹이 잇따르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무개념이 이분의 매력이다"라는 말로 공직자 자격이 없다고 강력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건은 1라운드 휴가연장 청탁, 2라운드 올림픽 통역관 파견 청탁을 거쳐, 3라운드 부대배치 청탁, 4라운드는 딸이네요"라며 줄줄이 터져 나오고 있는 추 장관 자녀 관련 의혹을 소개했다.

추 장관이 아들의 황제복무 의혹 검찰수사에 대해 "일체 보고 받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에 대해 진 전 교수는 "법무부장관은 개별사건에 대해 보고를 받지 못하게 규정돼 있다"며 "애초에 자기 권한에도 없는 일을 안 하겠다는 건 또 무슨 맹구 같은 소린지, 바보 아니냐"라고 어이없어 했다.

이어 "하여튼 이 무개념이 이분의 매력으로 선심을 쓰셨으니 저도 그 답례로 불체포특권을 내려놓죠, 뭐"라며 자신에게 시비를 걸라면 걸어보라고 했다.

또 진 전 교수는 "공직자의 권한은 공적인 일(res publica)을 하라고 준 것"이라면서 "그 권한 자기 딸하고 아들 편의 봐주는 데 쓰라고 준 거 아니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공적인 일', 그게 바로 '공화국'(republic)이라는 말의 의미로 대한민국 헌법 제1조 1항의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를 다들 알 것이다"고 한 뒤 "세상에 헌법을 무시하고 공화국을 부정하는 분이 법무부장관이라니, 이게 나라냐"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분, 조국하고 얼굴 두께 경쟁 하려나 보다"라며 진 전 교수 특유의 빈정거리는 어투를 잊지 않고 덧붙였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