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IT일반

네이버·카톡서 운전면허증 꺼내 쓴다…규제샌드박스 임시허가 획득

위변조 및 복제방지 위해 최고 수준 보안기술 적용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2020-09-03 12:09 송고
(네이버 제공)© 뉴스1

올해 안에 네이버와 카카오톡에서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꺼내 쓸 수 있게 된다.

네이버·카카오는 3일 양사의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CT 규제 샌드박스 임시 허가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규제 샌드박스는 신기술 서비스의 원활한 시장진출 지원을 위해 실증테스트를 허용하는 제도다. 두 회사는 연내 각각 네이버 인증서와 카카오톡을 통해 이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는 이용자가 본인 명의의 휴대전화로 온·오프라인에서 운전 자격 및 신분을 증명할 수 있는 서비스다.

서비스에 운전면허증을 한번 등록해두면 증명이 필요한 상황에 언제든지 꺼내 활용할 수 있어 편리하고, 증명 화면에는 운전면허증 사진·인증용 QR코드·바코드만 노출되기 때문에 개인정보의 불필요한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다.

또 이용자가 등록한 운전면허증 정보는 경찰청 '운전면허 시스템' 상의 정보와 대조돼 높은 신뢰도를 갖는다.

네이버·카카오는 위변조 및 복제방지를 위해 발급 정보를 블록체인에 기록하는 등 각 양사가 보유한 최고 수준의 보안 기술을 적용한다고 전했다.

네이버 인증서는 출시 1년 만에 발급 건수 120만명을 넘었다. 네이버 인증서와 전자문서 서비스를 담당하는 오경수 리더는 "네이버 앱이 용자의 생활 속 다양한 순간에도 편리함과 안전함을 동시에 제공할 수 있는 생활 밀착형 서비스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는 향후 모바일 운전면허증 외에도 산업인력공단의 국가기술전문자격증 등 다양한 신분증과 자격증을 카카오톡에 담을 예정으로, 모바일 신분·자격 증명 서비스가 필요한 각종 단체·재단·기업·교육기관 등과 파트너십을 논의 중이다.


so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