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유튜버 덕자 "방송 수익 3년간 5억원, 사기 당해서 다 잃어"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09-01 08:23 송고
KBS JOY캡처© 뉴스1

40만명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크리에이터 덕자가 방송에서 사기를 당해 5억원을 잃었다고 말했다.

지난 8월31일 방송된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덕자가 출연했다. 덕자는 "내가 혀가 짧아서 발음이 안 좋다. 수술을 해도 원래 너무 짧아서 발음이 안 좋다. 사람들이 바보로 안다. 삶이 힘들다"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인터넷 방송을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원래는 회사를 다녔는데 발음도 안 좋고 어리숙해 보이니까 왕따를 당했다"며 "멍청해 보인다고 하고, 나는 화장실에서 김밥을 먹곤 했다"라고 답했다.

이어 "트라우마 생겨서 그 다음에 취업을 못 하겠더라. 집에서 술만 마시다가 술친구가 필요해서 술친구 구하려는 느낌으로 방송을 시작했는데 점점 사람들이 늘어났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3년간 수익은 5억원 정도라고. 그런데 덕자는 "(지금은) 사기를 당해서 다 없다. 유명해지니까 바보로 아는 사람이 더 많아진 거다"라고 해 서장훈 이수근을 놀라게 했다.

그는 "사기는 항상 당한다"며 "불쌍한 이야기하니까 다 주게 되고, 빌려가놓고 연락도 없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내가 거절도 잘 못 하고 사기 당하고 있는 줄 모른다"라며 "내 주변 사람들에게 그런 일이 일어나니까 혹시 내가 문제여서 주변 사람들을 나쁘게 만드는 것은 아닐까 싶다"라고 자책했다.

이에 서장훈은 "거절하는 훈련을 해야 한다"며 "거절하는 용기도 살면서 매우 중요한 것"이라고 조언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