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아산 한 병원장 "시골엔 수능 한두개 더 틀려도 환자 곁 지킬 의사 필요"

"환자 버려두고 파업 나선 전공의들에 화난다"
"딱 10년간 300명 더 뽑는게 절실한 이유인가"

(서울=뉴스1) 한유주 기자 | 2020-08-27 19:48 송고 | 2020-08-27 21:00 최종수정
박현서 충남 아산 현대병원장 페이스북 갈무리/ 뉴스1

충남 아산의 한 병원장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규모 확산사태에서 무기한 집단휴진에 나선 전공의와 전임의들을 비판하는 글을 써 화제가 되고 있다.

박현서 충남 아산시 현대병원장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지금 화가 단단히 나있다'라는 제목의 글을 남겼다. 현재 이 글은 4300명이 넘는 좋아요와 1000개가 넘는 댓글을 얻으며 온라인에서 큰 공감을 얻고 있다.  

박 원장은 인근 대학병원과 종합병원 두 곳이 각각 사랑제일교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전공의 파업의 영향으로 응급실 환자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 병원이 인구 35만 아산시에서 야간 진료가 가능한 유일한 병원이 돼 밤새도록 응급의학과 과장님과 함께 응급실 환자분들을 진료했다"고 했다.

이어 "환자를 며칠간 계속 밤새 진료한 게 화가 나는 게 아니다"라며 "이 시국에 대규모 집회를 강행해 전국에 코로나를 퍼뜨린 집단에 화가 나고, 환자를 버려두고 파업에 나선 응급실 전공의들에 화가 난다"고 했다.

박 원장은 "과학적 안전성과 유효성이 검증되지 않은 한방첩약보험시행은 나도 반대고, 위험하기 짝이없는 비대면 진료도 반대"라면서 지방의료 인력 확충을 위해 의대 정원을 늘리겠다는 정책에 반대해 파업에 나선 것은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여기 아산 같은 지방소도시에 의무적으로 10년간 근무해줄 지역의사를 고작 한해에 300명, 그것도 딱 10년간만 한시적으로 더 뽑겠다는데 그래서 지역주민을 포함한 모든 국민의 빠짐없는 건강과 행복추구권을 조금이나마 달성한다는데 그게 응급실까지 닫게하고, 아픈 중환자까지 버려둔 채 파업에 나서야 할 절실한 이유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곳 시골에는 당신네들보다 좀 덜 똑똑해서 그깟 수능문제 한두개 더 틀렸다한들, 시골 무지랭이 할아버지건 술에 찌든 노숙자건 돈 없는 외국인 노동자건 그들이 아플 때 밤새 곁에 있어주는 의사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wh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