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동북아

홍콩서 코로나 완치 후 재감염 사례 발생…세계 최초(상보)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2020-08-25 06:57 송고
홍콩의 한 병원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들이 코로나19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AFP=뉴스1

홍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그동안 코로나19 재감염 추정 사례가 보고되기는 했으나 정식으로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지난 3월 코로나19 감염됐다가 완치 판정을 받은 33세 홍콩 남성이 최근 공항 검역 과정에서 다시 양성 반응을 보였다. 

홍콩대 연구진은 이날 국제 학술지 '임상감염병'(Clinical Infectious Diseases)에 게재된 논문에서 "젊고 건강한 남성이 첫 감염 후 4개월 반 만에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첫 감염 당시 발열 등 경미한 증상만 보였고, 이번에는 아무 증상도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진은 이에 대해 "재감염 증상이 더 경미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이 남성은 이달 스페인을 방문하고 돌아와서 코로나19에 재감염됐는데, 게놈 염기서열 분석 결과 두 가지 변종인 것으로 확인됐다. 

홍콩대 연구진은 "코로나19가 몇 달 안에 재감염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세계 최초 사례"라며 "이는 백신을 통해 면역력을 획득하더라도 그 효과가 몇 달밖에 지속되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연구 의의를 설명했다.


angela020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