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안철수 "의사파업, 정부 일방통행 탓…대통령이 직접 풀어라"

"전투 한창인데 장수에 짱돌 던져…당사자 의견수렵도 없이 밀어붙이고 윽박질러"
의료계에도 합리적 대응 주문…"정부가 비이성적이라면 의사라도 합리적으로"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2020-08-24 09:48 송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뉴스1 © News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4일 의사 총파업이 예고된 것과 관련해 "전형적인 억압행정이고 불통행정"이 원인이라며 정부에 책임을 물었다. 의료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파업이 아닌 합리적인 방식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를 향해 "전투가 한창인 상황에서, 장수들 등 뒤에서 도와주기는커녕 짱돌을 던지는 게 아니냐"며 이렇게 밝혔다.

안 대표는 "30도가 넘는 무더위 속에 방호복을 입고 바이러스와 싸울 수 없다면,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싸우는 의료진을 자극하고 상황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 말은 꺼내지 말아야 한다"며 "혼신의 힘을 다하는 의사들을 독려해도 모자랄 판에 공청회도 없이 정책을 밀어붙이는 정부의 문제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가 의료체계의 큰 변화를 가져오는 정책을 당사자 의견수렴도 없이 밀어붙이고, 반발하면 면허정지니 행정명령이니 윽박지르는 정부의 모습을 본다"며 "전형적인 억압행정이고 불통행정"이라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국가에서 공공의료기관을 설립하면 당장 효과를 볼 수 있다"며 "지방에 질 좋은 공공의료기관들을 설립하고, 장비와 시설을 대폭 확충하고 의료진의 처우를 개선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의료계에도 강경 대응이 아닌 합리적 대응 방식을 주문했다.

안 대표는 "정부가 비이성적으로 나온다면 전문가인 의사들이라도 좀 더 합리적으로, 국민들의 마음을 얻을 수 있는 방식으로 문제를 푸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 상황을 언급하며 "온 국민이 불안해하고, 믿을 데라고는 의료진밖에 없는 현실에서 의사들이 의사 가운을 벗는다면 힘없고 불안한 서민은 누구를 의지해야 하느냐"고 호소했다.

안 대표는 "정부가 잘못하고 언론이 매도해도,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한 우리는 생명을 살려야 한다"며 "파업을 철회하고, 정부의 정책이 왜 올바른 해결책이 아닌지 설명하고, 취약 지역 국공립병원 설립과 합리적인 의료수가 등에 대해 진정한 대안을 제시하면 국민들도 손을 들어주실 것"이라고 말을 이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갈등을 중재해야 한다며 "보건복지부에 보다 적극적인 타협안을 지시하고, 의사협회와 대화에 적극 나서라고 지시하라"면서 "대통령이 직접 의사협회를 방문하거나, 의협회장 등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대해서 대화를 나누는 것은 어떤가"라고 제안했다.

안 대표는 코로나19 재난지원금에 대해서는 "인기영합주의의 간교한 발상"이라며 "공짜 싫어하는 사람 없다는 심리를 이용해 또 다시 전 국민에게 돈을 뿌리려는 행태가 발붙이지 못하게 경계해야 한다"고 반대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앞으로 몇 번이나 더 올지 모르는 재난에 대비해 재정을 준비하는 길이고, 미래세대에게 빚을 떠넘기지 않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kays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