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이효리, 부캐명 '마오' 언급 中 누리꾼 '마오쩌둥 모욕' 비난 쇄도→삭제(종합)

논란 장면 VOD 삭제…과민 반응이란 주장도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0-08-24 10:23 송고 | 2020-08-24 16:48 최종수정
'놀면 뭐하니?' 캡처 © 뉴스1

중국 누리꾼(네티즌)들이 방송에서 자신의 '부캐'(부 캐릭터) 이름으로 '마오'를 언급한 가수 이효리를 비난하고 나섰다.  

24일 이효리의 인스타그램 계정의 댓글창은 중국 누리꾼들이 적은 중국어 댓글로 가득찼다. 대부분 비방하는 내용의 글이며 개중에는 우리나라 위인인 '세종대왕'을 언급하며 모욕하는 글도 있다.

이는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 이효리가 자신의 '부캐명'으로 '마오'라는 이름을 언급한 것이 발단이 됐다. 이날 아직 '부캐' 이름을 정하지 못한 이효리는 유재석과 대화를 하던 중 "글로벌하게 중국 이름으로 짓자, 마오 어떤 것 같냐?"고 물었다.

이후 중국 누리꾼들은 '마오'라는 이름이 중국의 전 국가주석 마오쩌둥(모택동)의 이름을 연상하게 한다며 한국 예능 프로그램에서 이를 장난스럽게 언급한 것에 대해 '중국에 대한 모욕'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일부 중국 누리꾼은 '마오'라는 이름이 '마오이즘'이라는 말처럼 상징적인 고유명사로 쓰인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효리의 인스타그램 댓글에서 중국 누리꾼들은 중국어 및 한국어로 "안녕하세요 저는 한국에 진출하려고 한다, 예명은 세종대왕이 되고 싶다" "중국에서 돈을 벌고 싶으면 입을 다물어라" "잘못을 인식하고 사과하세요" 등의 댓글을 달았다. 그뿐 아니라 이효리에 대한 인신공격과 욕설 등 여러 비방글들을 올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일부에선 이효리가 단순히 예능 프로그램에서 한 말에 대해 중국 누리꾼들이 너무 예민한게 반응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보이고 있다. 

한편 현재 VOD 등 '놀면 뭐하니?'의 유료 서비스에서 해당 장면은 삭제된 상황이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