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중기ㆍ창업

PC방 업계 "정부 영업 중지 조치에 강력 유감…조속 정상화해야"

"PC방 고위험 전파지인 것처럼 규정하는 것 납득 안돼"
"중기부·중기중앙회 방역기기 지원 요청 응답해달라"

(서울=뉴스1) 조현기 기자 | 2020-08-19 17:13 송고 | 2020-08-19 17:21 최종수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된 19일 서울 송파구 일대에서 구청 관계자가 한 pc방에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집합금지명령문을 붙이고 있다. © News1 이승배 기자

한국인터넷콘텐츠서비스협동조합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확산 조치로 인한 PC방 영업정지 조치에 강력한 유감을 표명했다. 협동조합은 빠른 시일 내 정상적인 영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야한다고 정부에 요구했다.

협동조합은 19일 '갑작스러운 정부의 영업중지 조치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생업이 달린 PC방 사업자들의 최소한의 생존을 위한 사전 대책 준비와 논의 없이 영업정지가 결정됐다"며 "생존 자체를 쥐락펴락하는 즉흥적인 판단으로 업계는 혼란에 빠져 있는 상태다. 결정에 유감을 표한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전염병 확산 방지에 있어 국민 모두가 빠짐없이 예방과 방역에 적극 협조해야 하고 감염에 대한 경각심을 갖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면서도 "그러나 PC방을 특정해 고위험 전파지인 것처럼 규정하는 것은 납득하기가 어렵다"고 꼬집었다.

또 "방역이 소홀하다는 전제하에 PC방을 찾아 PC방 전체가 방역의무에 소홀한 것처럼 보도하는 언론에게도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협동조합은 "빠른 시일 내 정상적인 영업활동이 재개될 수 있도록 정부 당국에 강력히 촉구한다"며 "타업종보다 면적이 넓은 PC방에 대한 지속적인 방역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중앙회 등을 통해 방역기기를 지원 요청했지만 아직까지도 답을 듣지 못했다"고 호소했다. 


choh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