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1호가 될 순 없어' 최수종 "최양락 완전히 바꿔놓고 가겠다"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2020-08-16 22:08 송고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최수종이 최양락을 바꿔놓겠다고 선언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배우 최수종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최수종에 대해 얘기하던 중 최수종이 등장해 스튜디오가 발칵 뒤집혔다. 여성 출연자들은 기뻐하고 남성 출연자들은 일동 당황했다. 팽현숙은 최수종을 보자마자 달려가 안겼다. 최수종은 팽현숙이 최양락에게 잔소리할 때마다 언급한 인물이다. 최고의 사랑꾼으로 '국민 남편'이라는 별명이 있다.

최양락은 "당신을 썩 좋아하진 않는데 개편 첫날인데 와줘서 고맙다"고 인사했다. 최수종이 최양락에게 '양락이 얘'라고 반말하자 또 한 번 웃음이 터졌다. 최수종은 "최양락이 최고 전성기일 때 나는 하이틴 스타였다. 방송국에서 인사하면 그냥 지나갔다. 굉장히 선배인 줄 알았다. 감히 얘기도 못 붙였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최수종은 "실시간 검색어에 떴길래 봤더니 이 프로그램 때문이더라. 그 이후로 가끔 보고 있었다"며 "팽현숙, 김지혜, 이은형에게 해주고 싶은 얘기가 많다. 힘과 용기를 주려고 나왔다"고 말했다. 최양락은 최수종에게 다짜고짜 "하희라 씨에게 하는 것 방송용이지?"라고 물었다. 최수종은 "널 완전히 바뀌게끔 하고 갈 것이다"고 선전포고했다. 최수종은 최양락이 변화하고 있다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나라면 이벤트를 하기 전에 미리 가본다"고 조언했다.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