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동물보호단체 "말복엔 육식 보양식 말고 건강한 채식 하자"

개 도살 금지법 제정, 비건 채식 촉구 기자회견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2020-08-15 13:58 송고
'비건(Vegan, 채식주의자) 세상을 위한 시민모임'(비시모)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개도살 금지와 채식을 촉구하는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비시모 제공). © 뉴스1

시민들이 보양식을 찾는 말복을 맞아 개·고양이 도살을 금지하고 채식을 하자는 동물보호단체의 목소리가 나왔다. 

'비건(Vegan, 채식주의자) 세상을 위한 시민모임(비시모)'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복날에는 육류 보양식을 먹는다는 고정관념을 타파하고 그 대안으로 채식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내에서 매년 약 100만마리의 개들이 인간의 식탁 위에 오르기 위해 희생되고 있다"며 "보신탕은 개를 죽일 뿐 아니라, 인간의 건강도 죽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비시모는 육식이 고혈압, 당뇨, 심장질환, 비만 등의 원인이 된다며 "채식으로도 우리 몸에 필요한 모든 영양을 보충할 수 있다"고 말했다.



potgu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