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408세이브 끝판대장' 오승환, 한국 넘어 아시아의 전설로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20-08-14 11:09 송고
삼성 라이온즈 오승환이 13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시즌 12차전에서 1⅓이닝 1피안타 2볼넷 1탈삼진 무실점으로 세이브를 추가했다. 한미일 통산 408번째 세이브였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 뉴스1

'끝판대장' 오승환(38·삼성 라이온즈)이 한국을 넘어 아시아의 전설로 우뚝 섰다.

오승환은 지난 13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시즌 12차전에 등판, 1⅓이닝 1피안타 2볼넷 1탈삼진 무실점으로 팀의 3-2 승리를 지켜냈다.

세이브 기록을 신경 쓸 수 없을 정도로 긴박한 경기였다. 3-2 한 점 차 살얼음 리드 속에 8회초 최지광이 볼넷 2개를 내주며 2사 1,2루 역전 위기를 초래했다. 그러자 오승환이 조기에 호출됐다.

오승환은 박세혁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불을 끈 뒤 9회초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선두타자 정수빈에게 안타를 맞은 뒤 김인태와 호세 페르난데스를 볼넷으로 내보내 2사 만루에 몰렸으나 오재일을 2루수 땅볼로 잡아내며 경기를 끝냈다.

삼성의 3연패를 끊는 오승환의 시즌 9번째 세이브. 또한, 오승환은 한미일 통산 408세이브를 기록, 아시아 최다 세이브 신기록도 수립했다. 일본의 이와세 히토키(은퇴)가 갖고 있던 407세이브를 넘어섰다.

오승환은 KBO리그 통산 286세이브에 일본에서 80세이브,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42세이브를 추가했다. 앞으로 14세이브를 추가할 경우 KBO리그 최초 300세이브라는 대기록도 세우게 된다.

한국에선 이미 마무리 투수로서 최고의 위치에 올라선 오승환이다. 역대 최다 세이브 2위 손승락(롯데)은 271세이브를 기록한 채 은퇴했다. 현역 선수 중 1위인 정우람(한화)의 세이브 숫자는 173개다. 향후 오승환의 기록을 넘어설 선수가 등장할 수 있을지조차 확실하지 않다.

아시아에서도 오승환은 정상 자리를 차지했다. 활약한 리그가 다르기 때문에 일본 선수들과 직접적인 비교는 어렵다. 그러나 KBO리그보다 한 수 위라는 평가를 받는 일본에서 주로 활약한 선수들과 비교해도 뒤질 것이 없다.

오승환에 이어 아시아 2위는 이와세다. 이와세는 일본에서만 뛰며 407세이브를 기록한 뒤 은퇴했다. 3위는 '대마신'으로 불린 사사키 가즈히로. 사사키는 일본에서 252세이브, 메이저리그에서 129세이브 등 총 381세이브를 기록했다.

4위는 한국 팬들에게도 친숙한 다카쓰 신고다. 현재 야쿠르트 스왈로스 감독인 다카쓰는 2018년 우리 히어로즈(현 키움)에서 한 시즌 활약하며 8세이브를 기록했다. 일본 286세이브, 메이저리그 27세이브, 대만 26세이브 등 다카쓰의 총 세이브는 347개다.

메이저리그에서도 400세이브를 넘긴 선수는 많지 않다. 마리아노 리베라가 652세이브로 이 부문 1위에 올라 있는 가운데 트레버 호프만(601세이브), 리 스미스(478세이브), 프란시스코 로드리게스(437세이브), 존 프랑코(424세이브), 빌리 와그너(422세이브) 등 6명만 400세이브 고지를 밟았다.

오승환은 한미일 400세이브 달성을 앞두고 "숫자에는 의미가 없고 팀 승리가 첫 번째라고 항상 얘기해왔다"고 말했다. 13일 두산전에서 진땀 나는 세이브를 챙긴 뒤에도 오승환의 표정에는 아시아 최다 세이브 기록의 기쁨보다 팀 승리를 어렵사리 지켜낸 데 따른 안도감이 더 크게 드러났다.

삼성 라이온즈 오승환이 13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시즌 12차전에서 1⅓이닝 1피안타 2볼넷 1탈삼진 무실점으로 세이브를 추가했다. 한미일 통산 408번째 세이브였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 뉴스1

◇아시아 선수 최다 세이브 순위

△1위 = 오승환 408세이브
(한국 286, 일본 80, 메이저리그 42)

△2위 = 이와세 히토키 407세이브
(일본 407)

△3위 = 사사키 가즈히로 381세이브
(일본 252, 메이저리그 129)

△4위 = 다카쓰 신고 347세이브
(일본 286, 메이저 27, 한국 8, 대만 26)


doctor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