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KBO, 코로나19 확진자 4일 잠실구장 방문…경기 진행 이상無

삼성-두산전…안전수칙 준수로 밀접 접촉자 없어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20-08-11 15:12 송고 | 2020-08-11 16:36 최종수정
잠실야구장 관중석. /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지난 4일 삼성과 두산 경기가 진행된 잠실야구장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방문을 확인, 10일 오후 송파보건소 역학조사에 협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관람객 중 일가족 2명과 함께 방문한 한 명이 6일 발열 증세를 보여 검사를 받았고 8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KBO는 송파보건소에서 진행한 역학조사를 통해 잠실구장의 CCTV, 이동 동선, 중계 영상 등을 확인했다. 그 결과 해당 관람객은 오후 6시에서 9시 사이 경기를 관람하고 출입문과 화장실, 관중석 정도만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역학조사 결과 확진자와 주변 인원들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방역 지침을 잘 준수해 밀접 접촉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야구장이 야외 시설인데다 확진자가 방문 당시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었고 주변 근무자도 마스크 착용을 철저히 하고 있던 점 등을 고려해 해당 구역과 주변 시설, 화장실 등 철저한 소독을 전제로 이후 경기 진행에는 이상이 없다는 소견을 전달받았다.

KBO와 잠실구장은 역학조사 이후 화장실, 복도, 좌석 등 이동 동선에 대한 철저한 소독 및 방역 조치를 완료했다. 또한 역학조사 소견에 따라 향후 잠실구장에서의 경기 진행을 차질없이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

KBO는 그동안 방역 지침을 잘 준수해 준 팬들에게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하며, 이번주 예정된 잠실구장의 KIA-LG전을 정상적으로 개최한다. 그러나 예매자가 취소를 원할 경우 홈 구단인 LG에서 취소 수수료 없이 취소 처리를 진행하기로 했다.


doctor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