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구ㆍ경북

"죽여달라고 해서"…고교생이 여중생 목졸라 살해

숨 쉬지 않자 소방당국에 신고하고 직접 심폐소생술도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2020-08-11 10:31 송고
© News1 DB

대구 강북경찰서는 11일 여중생을 목졸라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고교생 A군(16)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전날 오전 8시20분쯤 대구 북구 무태교 인근에서 B양(14)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다.

B양의 시신은 범행 15분 가량 후 무태교 근처의 한 둔치에서 발견됐으며, 경찰은 현장에 있던 A군을 긴급체포했다.

A군은 경찰 조사에서 "B양이 죽여달라고 해 목을 졸랐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경찰은 진술의 신빙성이 떨어져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B양이 죽여달라고 했다'는 A군 진술이 정확하지 않다. 현재 피의자가 극도의 불안 증세를 보여 진술이 오락가락하는 상태"라며 "구체적인 범행 동기에 대해 더 조사를 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사건 당시 A군은 B양이 숨을 쉬지 않자 소방당국에 신고했으며, 직접 심폐소생술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군이 범행을 인정하지만 불안 증세를 보여 조사가 쉽지 않다"며 "B양의 목 부위에서 상처가 발견됐으며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원인을 밝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A군과 B양의 관계에 대해서는 "연인 사이는 아니고 평소 알고 지낸 정도로 파악되고 있다"며 "조사가 진행 중이어서 구체적인 수사 내용을 공개할 수 없다"고 했다.


pdnams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