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일괄 사의' 참모 일부만 교체…노영민 등 3명 유임? 시간문제?

문대통령, 유임·반려 여부 언급 안해…'문책성 인사' 대신 '준비된 인사' 메시지
후반기 국정방향 따라 3기 靑 개편·개각으로 이어질 듯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2020-08-10 18:04 송고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 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8.10/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산하 수석비서관의 일괄사의 표명에 대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은 채 사의를 표명한 참모 중 세 명의 수석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지난 7일 노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윤도한 국민소통·김조원 민정·김거성 시민사회·김외숙 인사수석 등 6명이 문 대통령에게 일괄 사의를 표명했으나, 이 중에서 정무·민정·시민사회수석 등 3명의 참모만 사표를 수리하고 후임을 내정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사의 표명을 받은 지 나흘째인 이날 오후 청와대 고위 참모진이 모이는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했지만, 모두발언에서도 사표 수리나 반려 여부에 대해서는 어떠한 언급도 하지 않았다.

평소 '문책성 인사'는 하지 않는 문 대통령의 인사 스타일이 고스란히 담긴 메시지로 풀이된다. 흔들리지 않고 준비된 인사를 진행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따라 이날 후임이 발표되지 않은 노 비서실장과 국민소통수석·인사수석에 대해서는 사의를 반려한 것인지, 혹은 시간을 두고 순차적으로 추가 인사를 단행하는지에 관심이 쏠렸다. 

추가 인사 시기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인사는 대통령의 인사권한에 관한 사안이기 때문에 이 자리에서 답변드리기 곤란한 점을 양해해 달라"고만 밝혔다.

청와대 안팎에서는 비서실장은 단기간에 교체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집권 후반기 국정운영 방향을 힘있게 이끌어갈 상징적인 인물을 물색해야 하고, 3기 청와대 개편 및 개각과도 맞물리는 만큼 후임자 검증 절차 등을 고려할 때 물리적인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인사수석의 경우 청와대와 정부의 인적구성을 담당하는 주무부서인 만큼 이번 교체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풀이된다. 인사업무가 소관인 김종호 신임 민정수석이 적응기간을 충분히 확보하고, 추후 개각작업까지 마무리한 후 교체가 이뤄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국민소통수석 역시 적절한 후임자를 찾지 못한 것으로 분석되는 가운데 문 대통령은 이번 인사를 통해 잠시 숨 고르기에 들어갈 전망이다.

다만 일괄 사의표명부터 인사까지 내부적으로 혼란이 이어지는 만큼 후임자 검증이 끝나는 대로 추가 인사가 단행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silverpaper@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