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이언주 "文, '아쉽다'가 아니라 화 냈어야…공감능력, 소통능력 빵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8-07 10:22 송고

접경지역 호우 피해현장 방문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일 오후 경기도 연천군 군남 홍수조절댐을 방문,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등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 News1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이 여전히 북한에 저자세라며 "어느나라 대통령이냐"고 몰아 세웠다.

'보수의 여전사'라는 강성 이미지를 지닌 이 전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이 황강댐 수문을 개방하여 무단방류하는 바람에 파주·연천 등 경기북부의 수해피해가 막대해졌다"면서 "국민 혈세 뜯어서 북한정권 지원을 더 못해서 난리들이더니 '120억 식량지원?', 기가 막히다"고 했다.

따라서 그는 "우리 이재민들 황망한 표정들 보면 적어도 북한이 무단방류 사과할 때까진 그 지원결정을 보류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정부와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향해 재고할 것을 촉구했다.

또 이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께서 수해현장 방문해서 하신 발언을 들어보니 참으로 설상가상이다"며 "황강댐 방류를 미리 알려주지 않아 '아쉽다'니요? 그걸 말이라고 합니까"고 공격 수위를 끌어 올렸다.

이어 "우리 국민들이 죽을 뻔하다 살아나고 집도 터전도 쓸려가버린 참담한 현장에서 겨우 한다는 말이 '아쉽다'?"라며 반문한 이 의원은 "남북협력은 협력이고 이쯤되면 우리 대통령이라면 울고있는 국민들 대신에 화라도 내고 항의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당신은 어느나라 대통령입니까?"며 문 대통령을 공격할 때 사용했던 특유의 표현을 등장시킨 뒤 "대선 땐 공감이니 소통이니 하는 좋은 말은 다 갖다쓰더니 지금보니 공감능력 소통능력 빵점이다"고 문 대통령에게 날은 세우는 것으로 글을 맺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