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종민 "윤석열, '文독재'라곤 안하고 野에 패스…이건 100% 정치행위"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8-05 09:57 송고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자유민주주의는 민주주의란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정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를 말한다"고 발언하고 있다.(대검찰청 제공) © News1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로 출마한 김종민 의원은 5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문재인 정부가 독재했다"고 직접 이야기하지 않고 미래통합당에게 말할 기회를 어시스트하는 등 정치적 행위를 하고 있다며 맹비난했다.

김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정치의 특징은 과장으로 정치는 집행권이 없고 선거를 통해 끊임없이 걸러지기에 과장이 허용되지만 집행공무원은 과장하면 절대 안 된다"며 지난 3일 윤 총장 발언은 과장이라고 지적했다.

당시 윤 총장은 신임검사 신고식에서 "자유민주주의는 민주주의란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를 말한다"고 발언, 정부여당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다.

김 의원은 "집행공무원은 국민들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는 기능을 갖고 있기 때문에 사태를 과장하게 되면 엄청난 피해가 간다"며 "독재라고 얘기(한 것도 큰 피해를 낳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은 "이 양반이 문재인 정부가 독재했다 이렇게 얘기를 안 해서 이걸 비판을 하자니 뭐가 요건이 안 됐다"며 "사실 정직하지 않다"고 입맛을 다셨다.

즉 "(윤 총장이) 문재인 정부는 독재다고 논쟁을 시작하면 국민들, 문재인 대통령도 아마 거기에 대해서 판단하는 게 있지 않겠는가"며 "그런데 조해진 의원 등 통합당 의원들은 '윤석열 총장 발언이 문재인 정부를 향했다'고 말하는 기회를 제공하는 등 통합당에 어시스트한 것이다"라는 것.

따라서 김 의원은 "공무원이 이런 식으로 하면 안 된다"며 "(이는) 100% 정치를 하는 것으로 집행권을 가진 검찰총장이 정치하면 피해가 엄청나기에 정치하면 안 된다"고 강하게 몰아 세웠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