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전 애인 납치해 차 안에 묶어놓고 불지른 50대 숨진채 발견

진주서 납치해 완주서 범행 후 도주…전 애인은 무사

(경남=뉴스1) 한송학 기자 | 2020-08-04 18:14 송고
© News1 DB

경남 진주에서 전 애인을 납치해 차안에 묶어놓고 불을 지른 뒤 도주한 A씨(51)가 4일 오전 11시께 전북 완주의 한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피해자는 가까스로 탈출해 목숨을 건졌다.

전북 전주가 집인 A씨는 지난 2일 오후 10시께 진주시 하대동 한 빌라 앞에서 5년 정도 만난 전 애인 B씨(38)를 차량으로 납치했다.

A씨는 전주로 가는 도중 3일 오전 4시께 완주의 한 야산 임도에서 B씨를 폭행한 뒤 운전석에 앉힌 뒤 안전벨트 끈을 잘라 손, 다리, 상체를 묶은 뒤 차량에 불을 지르고 달아났다.

다행히 B씨는 묶인 끈을 풀고 차량에서 탈출해 경찰에 신고했으며, 경찰은 A씨를 추적 중 4일 오전 11시께 야산에 숨져 있는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A씨가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ha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