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햄버거 대기줄 길어 화나" 여친 한마디에…직원 총 쏴 살해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2020-08-04 08:36 송고 | 2020-08-04 10:20 최종수정
햄버거 매장 직원을 총격 살해한  켈비스 로드리게스 톰스-클릭올랜도닷컴 갈무리

미국 플로리다주 오렌지카운티의 한 버거킹 드라이브스루 매장에서 주문 줄이 길어 화가 난 여성 고객이 남자 친구를 데려와 직원을 총격 살해하는 일이 발생했다.

미국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지난 1일(현지시간) 애슐리 메이슨은 드라이브스루 주문을 한 뒤 대기 시간이 너무 길자 직원인 데즈먼드 아몬드 조슈아(22)에게 화를 냈다. 메이슨은 조슈아에게 화풀이하며 남자 친구를 데려와야겠다고 말했고 조슈아는 40달러를 환불해줄테니 나가라고 했다. 

메이슨은 자신의 검은색 세단을 탄 채로 주차장에서 몇 분간 기다렸다가 차를 몰고 나가 자신의 남자 친구인 켈비스 로드리게스 톰스(37)와 함께 돌아왔다.

톰스는 따로 흰색 트럭을 몰고 돌아왔으며, 조슈아에게 다시 싸움을 걸었다. 목격자에 따르면 톰스는 조슈아의 목을 감아 졸랐고, 목격자가 둘 사이를 억지로 떼어놓자 트럭으로 가서 총을 가져왔다. 그러고는 조슈아에게 "내가 총 쏘기 전에 2초 남았다"고 말한 직후 총을 쏘았다. 총격 후 메이슨과 톰스는 각각 차를 타고 도주했다.

조슈아가 버거킹에서 일하기 시작한 것은 불과 며칠 전이었다. 그는 인근 병원으로 급히 이송됐지만 사망했다. 톰스는 3일 경찰에 체포·기소됐다. 

버거킹은 사망자에 애도를 표하면서 "버거킹은 직원들과 손님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다. 사건 발생 가맹점주는 이 사건 조사 관련해 당국과 전적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ungaunga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