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폭우 피해' 신화 김동완도 당했다…"배수로 막혀, 삽으로 3시간 고생"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0-08-03 16:18 송고 | 2020-08-03 17:18 최종수정

그룹 신화의 멤버 김동완이 비 피해를 호소했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가평 주민'이자 신화 멤버인 김동완이 폭우 피해 소식을 호소했다.

3일 그룹 신화의 멤버이자 배우인 김동완은 자신의 SNS에 "배수로가 막혀 낑낑대는 저를 보고 버선발로 달려오신 동렬 형님" 이라고 시작되는 글을 게재했다.

그가 올린 사진 속에는 비에 흠뻑 젖은 자신과 지인으로 보이는 한 남성이 각각 삽을 든 채 비에 흠뻑 젖어 심각한 모습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었다.

특히 김동완은 세 시간의 노동을 말해주듯 부러진 삽과 함께 지친 듯한 표정을 보여 비피해의 심각성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었다.

김동완은 "삽 두개로 세시간 동안 고생 많으셨습니다. 감사합니다"면서 "지방분들 많은 피해 없기를 기도합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가평 #원주민 라이프' 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이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뉴스 보니 심란하네요 조심하세요", "비오는 지역에 사시는 분들 별탈 없으셔야 할 텐데", "경기북부는 통제되는 도로들도 많습니다", "청평에서 서울 나가는 국도도 산사태로 막혔습니다"라며 김동완과 비피해에 대해 함께 걱정하고 있었다.

김동완은 지난 6월 tvN '온앤오프'에 출연해 가평에서 전원생활을 하고 있는 특별한 일상을 공개했다.

그는 '전원생활 4년차'라는 이력이 무색할 정도로 수준급의 트랙터 운전 실력을 자랑하기도 했고, 직접 양봉을 하는 등 자연친화적인 전원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khj8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