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장명부 30승 함께했던…김진영 전 삼미 감독, 향년 85세로 별세

인천야구의 대부…김경기 해설위원 부친으로 유명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20-08-03 16:02 송고
SK 와이번스의 홈 구장 인천 SK행복드림구장. /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인천야구의 대부'로 불린 김진영 전 삼미 슈퍼스타즈 감독이 향년 85세로 별세했다.

김진영 전 삼미 감독은 3일 오전 5시 세상을 떠났다. 고인의 빈소는 인천 청기와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5일 오전 6시.

김진영 전 감독은 1935년 인천에서 태어나 인천고등학교를 졸업했다. 김진영 전 감독이 몸담고 있는 동안 인천고등학교는 전국 최강으로 군림했다.

1983년에는 인천 연고 프로야구 구단 삼미 슈퍼스타즈의 제2대 감독으로 부임했다. 삼미에서 김진영 전 감독은 굴곡진 지도자 생활을 보냈다.

먼저 부임 첫 시즌이던 1983년. 30승을 따낸 장명부를 앞세워 전기리그 선두를 질주했지만 심판 판정에 거세게 항의하다 퇴장 당한 뒤, 심판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는 이유로 구속되는 초유의 사태를 일으켰다.

구속 이후 벌금을 내고 일주일 만에 풀려났지만 자숙의 의미로 그해 감독직을 내려놓은 채 삼미가 우승을 놓치는 과정을 그라운드 밖에서 지켜봐야 했다. 그해 삼미는 전기리그 2위, 후기리그 3위로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다.

1984년에는 현장에 복귀했지만 전후기리그 모두 최하위에 머물렀다. 1985년에는 역대 최다인 18연패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결국 1985년을 끝으로 팀을 떠난 뒤 1990년 롯데 자이언츠 감독으로 KBO리그에 복귀했지만 시즌 중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김진영 전 감독은 '미스터 인천' 김경기 SPOTV 해설위원의 아버지로도 유명하다. 김경기 위원은 1990년 태평양 돌핀스에서 KBO리그에 데뷔, 2001년 SK 와이번스 유니폼을 입고 은퇴하기까지 인천 연고팀에서만 활약한 프랜차이즈 스타다. 김풍기 KBO 심판위원은 김진영 전 감독의 조카다.


doctor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