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옐로비 해체…소속사 "멤버 B 문란해" vs 아리 "회사 관계자가 성추행"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0-08-01 11:01 송고
옐로비/사진제공=에딕션엔터테인먼트 © 뉴스1
그룹 옐로비가 해체 소식을 전한 가운데, 이를 두고 멤버들과 소속사의 의견이 대립하고 있다.

옐로비 소속사 에딕션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옐로비 팬카페에 글을 올리고 팀의 해체 소식을 전했다. 소속사는 "2017년 데뷔한 옐로비가 세 번째 디지털 싱글 'DVD'를 준비하며, 기존 멤버 전원 교체하면서까지 옐로비를 이어 나갈 생각이 있었지만 멤버 B양의 문란한 사생활을 비롯해 회사와 각 멤버들이 의견을 좁히지 못했다"고 해체 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옐로비 멤버 아리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글을 올리고 회사의 주장에 반박했다. 아리는 "한 멤버가 문란하다고 하는데, 회사에서 말한 '문란'의 뜻을 모르겠다. 밖에서 남녀가 같이 서 있기만 해도 문란한 건가? 사실무근이고, 회사에서 부풀려 말한 것"이라고 했다.

또한 문란한 행동은 멤버가 아닌 회사에서 했다고 봐도 무방하다고 주장하며 "회사 관계자와 매니저가 성희롱, 성추행하는 행동들이 있었다. 회사 관계자였던 그분은 한 멤버를 끌고 연습실로 가서 잠자리를 하려 했고, 그 상황에 모든 사람들이 있었으며 끌고 가는 걸 말리는 사람은 오직 멤버들뿐이었다"며 "또한 '오빠라고 불러라'라고 말하거나 허벅지를 만지는 등 신체 접촉이 있었고, 전 매니저라는 그분은 '아기 낳아줄 테니 모텔 가자', '아빠는 네가 알아서 찾아'라는 말 등 입에 담기 힘든 말들을 하곤 했다. 새벽에 불러서 투자자랍시고 술을 권한 적도 여러 차례 있었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우리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그 생각 하나에 다들 쉬쉬하고 지나갔다. 당시에는 정말 충격적이었고, 아직까지도 트라우마로 남아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회사에서 가수 활동을 적극적으로 서포트해주지 않고 정산도 없었다며, 아티스트로 정당한 대우를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회사에 내용증명 역시 보냈다고 알렸다.

이와 관련 에딕션엔터테인먼트는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옐로비 공식 팬카페의 모든 글 역시 삭제된 상황이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