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중기ㆍ창업

포스트코로나 中企 수출 촉진 위해 "온라인 수출지원 센터 구축해야"

국내엔 보세지역 활용해 '전자상거래 특구' 설립해야
특정 전략분야 '수출대행 전문기업'도 육성 필요

(서울=뉴스1) 조현기 기자 | 2020-08-02 12:00 송고
지난달 21일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에서 컨테이너 선적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 News1 정진욱 기자

포스트코로나 시대 중소기업 수출을 촉진하기 위해선 주요 거점·지역별로 '온라인 수출지원 센터'를 구축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중소기업연구원은 2일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중소기업 수출 촉진 방안'(중소기업포커스 제20-17호) 보고서에서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선 국내 유통업체와 공공 수출지원기관이 협력해 주요국에 온라인 수출지원 센터를 구축해야 한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엄부영 연구위원은 해외에는 '온라인 수출지원 센터', 국내에는 '보세지역에 국내 전자상거래 특구 설립' 등 투트랙 전략을 통해 포스트코로나 시대 중소기업의 수출을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통해 "팬데믹 시 현지 수출·유통 애로에 전략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어 구체적으로 "ODA사업으로 개도국에 비대면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관련 자원으로 중소기업 제품을 활용하는 등 수출과 연계해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엄 연구위원은 "보세지역을 면세점처럼 활용해야 한다"며 "국내 전자상거래 특구를 설립·연계해 재고를 관리하고 통관 절차를 간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통해 "제품재고와 판매실적 내용을 공유함으로써 제품 제조·사입·운송 계획을 사전에 수립하고, 국가차원에서도 전자상거래 규모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세지역은 '수입 물품에 관세를 부과하지 않고 보관할 수 있는 장소'를 뜻한다.

특히 전략분야에서 만큼은 '수출대행 전문기업'을 육성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그는 "특정 품목이나 지역에 전문성을 보유하고 특화된 '수출대행 전문기업'을 (국가적 차원에서) 육성해야 한다"며 "구체적으로 비대면 분야와 글로벌 플랫폼에 전략적으로 접근하고, 사후관리에 능숙한 기업을 표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온라인 수출 홍보 방식의 다양화·차별화 △해외 현지에서 선방할 수 있는 수출 아이템의 발굴 시스템 구축 △빅데이터가 이미 구축된 대기업과의 협력 △공공기관 차원의 빅데이터 기반 전자상거래 관련 분석 시스템 구축 △중소기업의 디지털 수출역량 진단과 정책수요 조사 등도 병행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choh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