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인생투' 한화 장시환 "경기 후반? (정)우람이형 믿었다"(종합)

호투 비결에 대해서도 "상대 타선이 주중에 많이 쳐서…"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2020-07-31 22:34 송고
한화 이글스 장시환. © 뉴스1

7이닝 1피안타 무실점 인생투로 팀 승리를 이끈 한화 이글스 투수 장시환이 겸손한 소감을 전했다.

장시환은 3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전에 선발로 등판해 7이닝 동안 101구를 던지며 1피안타 2볼넷 8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팀이 1-0으로 앞선 8회초 마운드를 넘긴 장시환은 한화가 2-1로 승리하며 시즌 3승(6패)을 챙겼다.  

인생투였다. 1회 볼넷 2개를 내주며 흔들리는 듯 했으나 이내 스스로를 다잡은 장시환은 실점 없이 위기를 모면한 뒤 2회부터 완벽투를 이어갔다.

2회말과 3회말, 6회말과 7회말까지 네 차례 삼자범퇴를 뺏는 등 7회까지 단 1안타만 허용한 채 상대 타선을 꽁꽁 묶었다.

비록 한화 타선 역시 상대 마운드에 막혀 8회까지 1점을 뽑는데 그쳤지만 장시환이 버텨주며 한화는 결국 2-1로 승리, LG전 시즌 9전패 악몽을 끊어냈다.

경기 후 만난 장시환은 "LG 타선이 주중에 많이 치고 올라 오지 않았나"라고 답하며 애써 스스로를 낮췄다.  

장시환의 말처럼 LG는 지난 주중 인천 SK 와이번스 원정 3연전 때 합계 44안타, 49득점을 폭발했다. 주중 무리한 탓인지 이날은 빈타에 허덕였고 초중반까지 이렇다 할 찬스도 잡지 못했다.

장시환은 "타자들이 많이 치고 오면 감이 줄어들 수 있지 않느냐"며 "그래서 편하게 던졌다"고 겸손한 소감을 전했다.

한화는 장시환 이후 마무리 투수 정우람이 8회와 9회 2이닝 동안 1실점으로 막아 승리를 지켰다. 다만 상대타선에 계속 기회를 내주고 실점까지 허용하는 등 내용이 깔끔하지는 못했다.

그럼에도 "(정)우람이형을 믿었다"고 말한 장시환은 "우리팀 마무리 투수고 대한민국 최고로 가는 마무리 투수다. 믿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물론 우람이형도 사람이니 못 막을 수도 있지 않겠나. 나는 그냥 하늘에 맡겼다"며 담담하게 당시를 떠올렸다.


hhssj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