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정치 하다보면 그럴 수 있어"…박원순 후 국회 보좌진 2차 피해 증언

국회 페미 설문조사 결과…피해자 신상 캐내는 시도도 목격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2020-07-31 19:52 송고
(국회페미 제공) © 뉴스1

국회 여성 근로자 페미니스트 모임 '국회페미'는 31일 여성 보좌진을 상대로 한 2차 가해와 '펜스룰' 사례가 빈번했다는 자체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국회페미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이후 여성 보좌진 35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결과, 다수의 응답자가 "이래서 여비서는 뽑으면 안 된다", "성폭력이 아니라 불륜이다", "정치를 하다 보면 그럴 수 있다"는 말을 들었다고 답했다.

면접에서 '박원순·안희정 같은 일'이 벌어지면 어떻게 대처하겠냐고 묻거나 보좌진 및 당원 단체 메신저 방에서 피해자의 신상을 캐내는 시도를 목격했다는 응답도 있었다.

응답자들은 이같은 상황의 원인으로 인맥으로 이뤄지는 성차별적이고 불투명한 인사 시스템을 꼽았다.

국회페미는 "여성의 역량과 발언권을 제한해 약자의 위치에 가두는 조직문화를 개선하지 않으면 위력에 의한 성폭력은 계속해서 발생할 것"이라고 했다.

국회페미는 오는 8월 한 달간 위력에 의한 성폭력 근절 캠페인을 펼친다고 밝혔다.


serendipity@news1.kr